미국-중국, 1단계 무역합의 서명…무역전쟁 18개월만에 첫 합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5일 백악관에서 중국의 류허 부총리 등 무역협상 대표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중국과의 1단계 합의 서명을 마쳤음을 발표하고 있다.[CNBC-TV화면 캡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5일 백악관에서 중국의 류허 부총리 등 무역협상 대표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중국과의 1단계 합의 서명을 마쳤음을 발표하고 있다.[CNBC-TV화면 캡처]

미국과 중국이 15일(현지시간) 1단계 무역 합의에 최종 서명했다.

미중은 이날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비롯해 양국 고위급 무역협상 대표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1단계 합의 서명식을 가졌다.

지난해 12월 13일 미중이 공식 합의를 발표한 이후 약 한 달 만에 합의서에 서명함으로써 1단계 합의를 마무리했다. 2018년 7월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첫 관세 폭탄으로 무역전쟁의 포문을 연 지 약 18개월 만이다.

이번 합의는 사실상 전면적인 무역전쟁을 벌이던 미중의 첫 합의이며, 일종의 휴전을 통해 추가적인 확전을 막았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이번 합의문은 약 86쪽에 이른다.

중국은 농산물을 포함해 미국산 제품을 대규모로 구매하고, 미국은 당초 계획했던 대중 추가 관세 부과를 철회하는 한편 기존 관세 가운데 일부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낮추는 것이 합의의 골자다.

두 나라는 지난해 12월13일 공식 합의를 발표하면서 미국은 16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부과를 보류하기로 했다. 1200억달러 규모에 대한 관세는 종전 15%에서 7.5%로 낮추기로 했다.

뉴욕타임스(NYT)는 “1단계 합의는 세계 양대 경제대국의 긴장 완화에 도움이 되지만 많은 주요 사안이 해결되지 않은 채 2020년 미국 대선 이후로 미뤄졌다”고 전했다. 김우영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