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갑룡 경찰청장 “수사권 조정, 국민봉사 명령…시스템·인식·행태 바꿔라”(종합)

“국수본·자치경찰제 법안 통과, 국회에 호소”

“수사권조정, 국민 위해 봉사하라는 명령…책임감 느껴야”

민갑룡 경찰청장이 1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수사권 조정 법안 통과에 따른 후속조치 관련' 전국 경찰지휘부 화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스1]

민갑룡 경찰청장이 1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수사권 조정 법안 통과에 따른 후속조치 관련’ 전국 경찰지휘부 화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스1]

민갑룡 경찰청장은 15일 “온전한 수사주체로서 책임수사에 대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그간의 시스템, 인식, 행태를 전부 고쳐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 청장은 이날 수사권 조정 입법안 통과 이후 처음으로 전국지휘부 화상회의를 열어 “국민들은 경찰 수사에 대한 민주적 통제를 요구하고 수사권 조정 입법은 ‘국민을 위해 봉사하라’는 명령”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민 청장은 “검경수사권 조정 이후 경찰권 비대화와 권한남용에 대한 국민의 우려가 있음을 깊이 인식한다”며 “개방직 전문가인 국가수사본부장이 경찰수사를 총괄하도록 하는 ‘국가수사본부’ 체제를 도입해 경찰 수사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치안총수로서 경찰에 권한이 주어진 만큼 국민의 눈높이에 더욱 부응하기 위해 자체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민 청장은 “국가수사본부 설치와 자치경찰제 도입에 관한 개혁 입법들이 오랜 논의를 거쳐 국회에 계류중에 있다”며 “경찰의 민주적 통제, 분권을 위한 개혁입법도 수사권 조정과 함께 가야 하고, 국회에서 관련 입법이 조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호소한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수사권 조정의 이유가 ‘국민’이라는 데 방점을 두고 수차례 언급했다. 그는 “어떠한 형사사법기관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고, 그 권한은 반드시 국민을 위해 행사돼야 한다”며 “견제와 균형,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오로지 주권자인 국민을 위해 봉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올해를 책임수사 원년으로 만들자는 각오도 다시 다졌다. 그는 “책임수사는 수사의 개시, 진행, 종결, 평가까지 국민의 눈높이에 부응해야 함을 의미한다”며 “경찰은 국민과 처음 만나는 형사사법기관으로 국민의 인권을 최우선 가치로 역할과 사명을 다해 국민에게 올곧게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