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중 1단계 합의 뒤에도 관세 부과 가능”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한 뒤에도 중국에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는 경고가 15일(현지시간) 나왔다.

CNBC방송에 따르면 데버라 엘름스 아시아무역센터 소장은 인터뷰에서 중국은 1단계 합의를 준수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으며 그러면 트럼프 대통령은 다시 중국 상품에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번 합의에는 앞으로 2년 동안 중국이 미국산 제품 및 서비스 수입을 최소 2000억달러 규모로 구매하는 것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충족하려면 중국은 미국의 “농산물, 기계, 특히 항공기 및 에너지 제품”들을 “미친듯한 양”으로 사야 한다고 설명했다. 일부 제품의 경우, 중국은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낮추고 다른 곳에서 사는 것을 중단하면서 구매량을 두 배 이상 늘려야 한다.

엘름스는 “만약 중국이 매입가액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면 미국은 새로운 관세를 부과하거나 기존의 약속을 취소할 수 있다. 또는 모든 종류의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 생각엔 지금부터 적어도 11월까지는 기업들에 이런 위험이 남아있는 것 같다”며 미국 또한 특히 농업 부문에서 중국에 이 정도의 제품을 공급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2년 가까이 무역전쟁을 벌였던 미중 양국은 지난달 13일 1단계 무역협상 타결을 공식 선언했으며, 15일 합의문에 서명할 예정이다. 서명을 위해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방미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