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유러피언투어 슬로 플레이 제재 강화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슬로 플레이에 대해 제재를 강화하기로 했다.

미국 골프채널은 15일 “PGA 투어가 4월 RBC 헤리티지 대회부터 한 대회에서 샷을 하는데 2분 이상 걸리는 경우를 두 차례 지적받은 선수에게는 1벌타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종전에는 한 라운드에서 슬로 플레이를 2회 지적받을 경우 1벌타가 주어졌으나 4월부터는 한 대회에서 2회 지적 시 1벌타를 주기로 했다.

PGA 투어는 또 샷을 하는데 평균 60초 이상 걸리는 선수들의 리스트를 비공개로 작성해 ‘주요 관찰 대상’ 선수로 관리하기로 했다. 벌타를 받았던 선수들도 이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벌금도 함께 부과하는데 두 번째 시간 초과에 1만 달러(약 1150만원)를 부과한다. 이는 현재 5천달러의 두 배에 해당한다.

유러피언투어 역시 16일 개막하는 아부다비 HSBC 챔피언십부터 ‘슬로 플레이’에 대한 제재를 강화한다. 한 라운드가 아닌 한 대회에서 두 차례 시간 초과를 지적받으면 역시 1벌타가 부과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