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백질 풍부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 새 식품 원료 인정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 탈지 분말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 탈지 분말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섭취에 대한 안전성이 입증된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이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 받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와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식용곤충의 하나로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탈지 분말)’이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받아 앞으로 우리 먹거리로 사용될 수 있게 되었다고 16일 밝혔다.

새로운 식품원료 인정 제도는 국내에서 식품으로 섭취경험이 없는 원료에 대해 안전성 등을 평가하는 것이다.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받게 되면 식품공전 등재 전까지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새로운 식품원료는 2014년 갈색거저리 유충과 흰점박이꽃무지 유충, 2015년 장수풍뎅이 유충과 쌍별귀뚜라미를 식품원료로 인정한데 이어 이번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탈지 분말)까지 식용할 수 있는 곤충은 총 8종으로 늘어났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서는 곤충을 ‘작은 가축(little cattle)’이라고 평가하며 미래 식량자원으로 효용가치가 클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인정받은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탈지 분말)은 농촌진흥청이 식품원료의 특성, 영양성, 독성 평가를 비롯해 최적의 제조조건 확립 등을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를 토대로 식약처가 안전성 심사 등을 거쳤다.

‘아메리카왕거저리 유충’은 식용곤충인 ‘갈색거저리 유충’과 동일한 딱정벌레목 거저리과로 갈색거저리 유충보다 크기가 약 1.5배 커서 ‘슈퍼 밀웜(super mealworm)’으로도 불리는 곤충이다.

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식품원료로서 가치가 높아 과자·선식 등 다양한 식품원료로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식약처는 “과학적인 안전성 평가로 식품원료의 인정 범위를 확대하고 다양한 제품 개발과 소비자에게 안전한 식품원료가 제공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