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합의] 트럼프 “과거 잘못 바로잡아…2단계 타결시 관세 제거”

“중국과 한번도 해본적 없는 획기적 합의”

2단계 무역협상 ‘지렛대’ 유지 위해 관세 유지

15일(현지시간)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끝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모습.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남아있는 대중 관세를 2단계 무역합의 도달 시까지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로이터=헤럴드경제]

15일(현지시간)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끝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모습.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남아있는 대중 관세를 2단계 무역합의 도달 시까지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2단계 무역 협상이 마무리되면 미중 무역전쟁 중 부과됐던 대중(對中) 관세를 전면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1단계 미중 무역합의 서명식에서 “추후 2단계 무역협상 과정에서 ‘지렛대’를 유지하기 위해서 관세를 부분적으로 유지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현재 부과되고 있는 대중 관세를 철회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2단계 협상에 곧장 돌입하겠다고 밝히면서 동시에 3단계 협상은 예상치 않고 있다는 점을 강조, 2단계 협상에서 현재 미 중 양국 간의 무역 분쟁이 종식되길 원한다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가 과거의 잘못을 바로 잡기 위한 것이며, “중국과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는 중요한 발걸음을 내딛는 획기적 합의”라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의 노력은 양국 모두에 혜택을 가져올 합의를 만들어냈다”면서 “거대하고 강력한 두 국가가 협력토록 하는 것은 세계를 위해서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전적으로 시행가능성이 높은’ 이번 합의가 세계 무역 시장 안정화에 기여할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합의가 실질적이고 집행 가능한 약속을 포함하고 있다”면서 “전 세계를 훨씬 더 안정적인 평화로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