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중국통 글로벌경제전문가’ vs 한국 ‘文캠프 출신 산업재해 공익신고자’

민주당 최지은 세계은행 선임이코노미스트 영입

한국당 문재인 캠프 몸 담았던 이력 산업재해 공익신고자 이종헌 영입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신입 정치인 영입 경쟁이 뜨겁다. 오는 4월 총선의 주요 화두 중 하나로 ‘물갈이’가 꼽히는 상황에서 각 당 모두 총선 과반을 위해 본격적으로 나서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영입인재 9호로 최지은 세계은행 선임이코노미스트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최 씨는 한국인 최초로 아프리카개발은행(AfDB)의 이코노미스트로 근무했던 글로벌 경제전문가다. 현재 세계은행에서 중국 담당 선임이코노미스트로서 중국재정 근대화 사업과 제14차 경제개발계획 수립지원 사업을 지휘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운데)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최 씨는 “일자리 창출, 분배를 동반한 성장과, 혁신을 통한 생산성 향상 구조를 구축하는 것이 포용적 성장의 길”이라며 “지금까지 쌓아 온 국제개발 경험으로 한국의 새로운 경제 지도를 그리는 데 공헌하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캠프에서 활동했던 산업재해 공익신고자 이종헌 씨의 영입을 발표했다. 이 씨는 팜한농 구미농장에서 노무와 총무 등 업무를 담당하던 중 2014년 6월 당시 팜한농의 전국 7개 공장 내 2009~2014년 등 근 5년치의 산업재해가 은폐됐다는 점을 파악하고 대구지방고용노동청 구미지청에 제보했다. 팜한농은 24건의 산재 은폐 사실을 인정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인재영입 환영식에서 자유한국당 4호 영입인재인 산업재해 공익신고자 이종헌(47)씨가 인사말을하고 있다. babtong@heraldcorp.com

이 씨는 2017년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캠프에서 공익제보지원위원으로 일한 경력도 있다. 이 씨는 “정의와 공정을 위해 싸웠고, 앞으로도 비정규직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해 힘껏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