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무역합의 서명식에서 파월 연준 의장 저격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로이터=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1단계 무역합의 서명식을 한 15일(현지시간)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을 저격했다.

블룸버그통신과 CNBC방송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서명식에서 다소 생뚱맞게 케빈 워시 전 연준이사를 찾았다. 그는 “워시 어디있지? 여기서 워시를 좀 쓸 수도 있었는데. 왜 더 강하게 (연준 의장직에 오르려) 노력하지 않았어?”라고 말했다. 워시 전 이사는 지난 2017년 연준 이사직을 놓고 파월 현 의장과 막판까지 경쟁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갑작스럽게 워시 전 이사를 언급한 것은 연준이 추가 금리인하에 부정적인 것에 대한 불만 때문이다. 연준은 지난해 3차례 기준금리를 인하했다. 하지만 최근 베이지북에서 미국 경제가 완만하게 성장했다고 평가,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에는 선을 그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경기활성화를 위해서는 연준이 마이너스 금리까지 실시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그는 이날도 독일 등 마이너스 금리를 실시하는 나라를 언급하며 “나는 이것(마이너스 금리)를 매우 좋아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의 금리는 연준에 의해 높게 책정돼 있다. 우리 달러(가치)는 매우 높다”고 비판했다.

지난해 4월 트럼프 대통령이 파월 의장을 해임하고 워시 전 이사를 의장에 앉힐 수 있는지 고민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심지어 “우리의 가장 큰 적은 누구인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인가 파월 의장인가”라는 발언까지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