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만에 환수율 감소…5만원권 어디로 숨었나

발행액 늘었는데 환수 8000억 분량 줄어

5만원권 환수율이 5년 만에 감소 전환됐다. 1년 전보다 발행량이 늘었음에도 회수 규모는 줄어든 건데, 지하경제로의 유입 가능성이 제기된다.

16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을 보면 지난해 5만원권 환수율(환수액/발행액)은 60.1%를 기록했다. 지난 2015년부터 오름세를 지속해온 환수율이 다섯 해만에 성장세가 꺾였다.

작년 한 해 동안 발행된 5만원권 규모는 약 26조7000억원으로 전년보다 1조7000억원 가량 증가했다. 그러나 환수된 금액은 약 16조원으로 2018년보다 8000억원 줄었다.

조세망 강화, 저금리 장기화 속 음지 축재 수단으로서의 5만원권 활용률이 높아지고 있는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된다.

발행이 시작된 2009년부터 작년까지의 총 발행액은 약 212조원, 약 43억만장이다. 이 중 107조원(22억만장)이 환수돼 역대 환수율은 50.4%이다.

작년말 기준 전체 지폐 발행잔액은 123조원이다. 5만원권이 차지하는 비중은 85.6%다. 1만원권은 전체의 12.0%, 5000권과 1000원권은 각각 1.1%, 1.3%를 차지한다. 10만원권 수표도 사용량이 0에 수렴하고 있다. 5만원권이 출시 직전인 2008년 10만원권 자기앞수표의 이용실적은 9억3000만장에 달했지만 이후 급감하며 2018년 현재 8000만장 규모로 쪼그라들었다. 서경원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