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탈(脫)석탄’ 위해 440억유로 지원하기로

피해지역에 약 400억유로, 기업에 약 40억유로 지원

‘탈(脫) 석탄’ 계획 2038년에서 3년 앞당길 것으로 기대

 

독일은 ‘탈(脫) 석탄’ 정책 추진을 위해 2035년까지 440억 유로를 지원하기로 했다. 사진은 독일 전력회사 RWE의 베르그하임 화력발전소 굴뚝에서 하얀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독일 정부가 2038년까지 ‘탈(脫) 석탄’을 완료하기 위해 440억유로(약 56조7500억원)를 들여 피해 지역과 기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 등에 따르면 독일 정부는 주요 석탄생산지인 4개 주정부에 400억유로 상당을 지원하기로 했다.

대상이 되는 지역은 작센안할트, 작센, 노르트랑니베스트팔렌, 브란덴부르크 등 석탄 광산과 화력발전소가 밀집한 지역이다. 당초 독일 정부는 2038년까지 자국내 석탄화력발전을 전면 폐쇄하기로 했지만 이번 지원 조치로 시간표를 3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석탄화력발전소 운영기업에는 앞으로 15년간 43억5000만유로를 별도로 지원하기로 했다.

대표적인 전력회사인 RWE는 이 가운데 26억유로의 보상금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RWE는 이를 통해 탄광을 폐쇄하고 단기적으로 3000명 이상의 직원을 줄일 예정이다. 2030년까지 계획된 총 감원 규모는 6000명에 달한다. 이는 전체 직원의 25% 수준이다.

합의안에 따르면 올해 말까지 300MW 화력발전소를 폐쇄하고 2021년 말까지 900MW 화력발전소의 문을 닫기로 했다. 나머지 화력발전소는 2029년까지 단계적으로 폐쇄할 예정이다.

RWE의 마르쿠스 크레버 최고채무책임자(CFO)는 이번 지원책 발표로 회사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사라졌다고 밝혔다.

정부는 재정적, 금전적 지원뿐 아니라 정부 기관이나 군 시설을 이전해 일자리 창출 및 수익 증대를 이룬다는 계획이다. 또 철도 등 교통인프라 확충과 연구 시설 등도 갖춰지도록 투자할 예정이다.

올라프 숄츠 재무장관은 “가장 성공적인 산업국인 독일이 화석연료 시대를 벗어나기 위해 큰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