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정책, 대한민국 주권에 해당한다”

·해리스 미 대사 맹폭…“외교 익숙지 않아”

송영길 “조선총독인가…대사에 걸맞지 않아”

문 대통령 언급 직후 해리스 견제 나서자 격앙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뉴스1]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뉴스1]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정부와 여당은 17일 개별관광 등 한국의 독자적 남북협력 추진 구상에 대해 한미 간 협의를 내세워 견제에 나선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에 강하게 반발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해리스 대사가 한국이 검토중인 북한 개별관광 방안 등을 한미 워킹그룹에서 다뤄야한다고 밝힌데 대해 “대사의 발언에 대해 언급할 필요는 없다”면서도 “대북정책은 대한민국의 주권에 해당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해리스 대사가 한국 국민의 북한 개별관광이 비무장지대(DMZ)를 지나는 형태로 이뤄질 경우 유엔군사령부와 관련된다고 언급한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도 “언급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고 있다”고 일축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반응은 한층 더 거셌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개별관광에 대한 구상을 밝힌 직후 해리스 대사의 문제의 발언이 나왔다는 점에서 격앙된 분위기마저 읽힌다.

이해식 당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한미 양국 간 긴밀하고도 실질적인 대화를 통해 남북협력을 강화하는데 걸림돌이 될 수도 있는 상황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자는 선의의 발언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남북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직후 해리스 대사의 이 같은 발언이 나왔다는 점은 매우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한국은 미국에 “‘대한민국 국민의 반발을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남북협력을 위한 그 어떤 발언도 한국과의 실무대화를 통해 논의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조언하지는 않는다”면서 “대한민국은 주권국 간에 지켜야 할 범절을 충실히 지키는 예의지국이기 때문”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설훈 최고위원도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해리스 대사가 우리 정부의 남북관계 진전구상에 대해 제재 잣대를 들이댄 것에 대해서는 엄중한 유감의 뜻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또 “개별관광은 제재대상도 아니다”면서 “내정간섭과 같은 발언은 동맹관계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송영길 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장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해리스 대사 개인 의견으로 판단해야 할 문제”라면서 “의견 표명은 좋지만 우리가 대사가 한 말대로 따라한다면 대사가 무슨 조선총독인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대사로서의 위치에 걸맞지 않은 좀 과한 발언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개인의 의견인지 본부의 훈령을 받아서 하는 국무부 공식의견인지 구분이 잘 안된다”고 했다.

송 특별위원장은 해리스 대사가 미 해군 4성 장군 출신이라는 점을 겨냥해 “아무래도 그분이 군인으로 태평양함대사령관을 했으니깐”이라면서 “외교에는 좀 익숙하지 않은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한편 해리스 대사는 전날 외신간담회에서 한국의 개별관광 등 독자적 남북협력 추진 구상에 대해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다루는 것이 낫다”고 말해 논란을 야기했다.

또 방북 경로와 관련해 “관광객들은 어떻게 북한에 도착하느냐. 중국을 거쳐 갈 것인가. DMZ를 지날 것인가. 이는 유엔군사령부와 관련 있다”면서 “어떻게 돌아올 것이냐”고 언급하기도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