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 무역전쟁 속 GDP성장률 29년만에 최저…6.1%

시장 예상치 6.2%보다 못미쳐…미국  관세 폭탄에 직격탄

중국 “국내외 위험과 도전 증가 속 예상 목표 달성” 자평

20200117000448_0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지난해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미중 무역전쟁의 직격탄을 맞고 6.1% 성장에 그쳐 29년만에 최저 성장을 기록했다. 1인당 국내 총생산(GDP)은 1만달러를 돌파했다.

17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전년 대비 2019년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6.1%로 잠정 집계됐다. 결과는 시장 예상치인 6.2%에 다소 못 미쳤다.

작년 중국의 GDP는 99조865억위안(약 1경6700조원)이었다. 작년 경제성장률은 톈안먼 시위 유혈 진압 사태의 여파로 중국 경제에 큰 충격이 가해진 1990년 3.9% 이후 29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다만 대중 관세를 무기로 삼은 미국의 파상적인 공세로 작년 중국 경제가 큰 부담을 받은 가운데서도 중국 정부는 ‘6.0∼6.5%’의 연간 성장률 목표를 달성하는 데는 성공했다.

1978년 개혁개방 노선을 선택하고 경제 발전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중국 경제는 장기간 고도 성장기를 구가했다. 1984년에는 가장 높은 15.2%의 경제성장률을 달성하기도 했다.

그러나 2010년 마지막으로 10.6%를 기록한 이후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한 자릿수로 내려왔다. 이후 ▷2011년 9.6% ▷2012년 7.9% ▷2013년 7.8% ▷2014년 7.3% ▷2015년 6.9% ▷2016년 6.7% ▷2017년 6.8% ▷2018년 6.6%를 각각 기록하면서 뚜렷한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2018년부터 시작된 미국과의 무역전쟁으로 경기 둔화 속도가 통제권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자 중국 정부는 비교적 높은 강도의 부양 정책을 펼쳐 대응에 나섰다. 중국 정부는 작년 연초 2조1500억위안 규모의 인프라 투자와 2조위안 규모의 감세로 경기 둔화 대응에 나섰다.

또 ‘회색 코뿔소’로 불리는 부채 리스크가 여전하다는 우려에도 작년 3차례 전면적인 지급준비율 인하를 단행했고,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금리와 연동되는 사실상의 기준금리인 대출우대금리(LPR) 인하를 통해 유동성 공급을 큰 폭으로 확대했다.

결과적으로 중국은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불확실성의 고조 속에서 재정과 통화 정책을 총동원한 끝에 경제성장률 목표를 어렵게 달성했다고 평가할 수 있다.

지난 15일 미국과 1단계 무역 합의 체결과 최근 중국의 일표 경제 지표 호전으로 중국은 올해 경제 운용에 다소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됐다. 또 최근 일부 주요 경제 지표도 호전되면서 일각에서는 중국의 경기가 바닥을 친 것이라는 희망적인 관측도 제기된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국내외의 위험과 도전이 명백히 증가한 복잡한 국면이 펼쳐진 작년 국민 경제를 전체적으로 안정적으로 유지한 가운데 주요 예상 목표를 달성했다. 전면적 샤오캉(小康·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한 생활을 누림) 사회 건설을 위한 굳건한 기초를 쌓았다”고 자평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