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 안철수, “실용적 중도정치 실현 정당 만들 것”… “이번 총선 출마 안 해”

“현 정부 폭주 저지할 것”

“공정하고 안전한 사회에 모든 의지와 역량 쏟을 것”

20200119000228_0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진영 정치에서 벗어나 실용적 중도정치를 실현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1년 4개월 만에 귀국한 자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힌 후 “실용이란 이상적인 생각에만 집착하는 것을 거부하고, 실제로 문제를 해결하고 세상을 변화시키는데 초점을 두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내용을 바탕으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다”며 “어렵고 외로운 길이 될지도 모른다. 그렇지만 7년 전 저를 불러주셨던 국민의 바람을 다시 가슴 깊이 담고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했다.

또 안 전 대표는 “지금 대한민국이 안고 있는 문제의 기저에는 현 정권의 진영논리에 입각한 배제의 정치, 과거지향적이며 무능한 국정운영이 자리잡고 있다”며 “그 반대편에는 스스로 혁신하지 못하며 반사이익에만 의존하려는 야당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바로잡고 국정운영의 폭주를 저지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안 전 대표는 “대한민국은 행복한 국민, 공정하고 안전한 사회, 제대로 일하는 정치, 이러한 3대 지향점을 가지고 거듭나야 한다”며 “부강한 나라가 행복한 국민을 만드는 게 아니라 행복한 국민이 부강한 나라를 만든다는 인식의 대전환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헌법정신을 수호하고 법이 지켜지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 가짜 민주주의 등장과 권력의 사유화를 막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공정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모든 의지와 역량을 쏟아붓겠다”며 “불공정한 규칙을 최대한 없애고 청년 세대들을 위한 초석을 다시 놓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안 전 대표는 “표의 유불리로만 판단하는 정치권의 단견과 정부의 규제를 혁파해 개인과 기업의 자율·창의·도전 정신이 살아 숨쉬는 역동적 시장경제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 안 전 대표는 “저는 출마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저는 간절하게 대한민국이 변화해서 한다는 말씀을 드리러 왔고, 다음 국회에서 그런 일들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 가능한 많이 (국회에) 진입하게 하는 게 제 목표”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중도·보수 통합을 논의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 합류 여부에 대해선 “저는 관심이 없다”며 “야권에도 혁신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진영 대결로 1대1 구도로 가는 것은 오히려 정부·여당이 바라는 일”이라고 독자 노선을 걸을 것임을 확인했다.

인천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직후 지지자들을 향해 큰 절을 한 안 전 의원은 “무엇보다 큰 기대와 과분한 사랑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점 진심으로 고개숙여 사과드린다”며 “바른미래당이 현 상황에 처한 것 역시 제 책임”이라고 말했다.

앞서 안 전 대표는 2018년 6월 서울시장 선거에서 패배한 뒤 정계 은퇴를 선언하며 9월 독일로 떠났다. 이후 미국과 독일 등지에서 간헐적으로 국내 정치에 관한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