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신종 폐렴’ 확진 45명으로 2주새 4명 추가

중국 보건당국 “추가 환자 중 중증환자는 없어”

일본 정부 당국이 중국 우한(武漢)에서 발생한 신종 바이러스성 폐렴의 국내 감염자가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한 가운데 16일 항공 관문인 나리타 공항의 검역실이 이동하는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중국 중부 후베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중국 내 폐렴 환자가 지난 2주사이 4명 더 늘었다.

중국 우한위생건강위원회(우한위건위)는 18일 우한에서 4명의 남성이 확진판정을 받아 지금까지 중국 내에서 확인된 신종 폐렴 환자 수가 45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5~8일 바이러스 감염돼 지난 16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새로 확인된 중증 환자는 없고, 현재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이번 폐렴은 우한을 중심으로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현재까지 2명이 사망하고 5명은 중증환자로 분류돼 집중 치료를 받고 있다. 15명은 퇴원했다.

중국 인접국가에서 확진사례도 나오고 있다. 앞서 태국에서는 우한에서 지난 13일 입국한 74세 중국 여성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싱가포르와 베트남에서도 폐렴 의심환자가 나왔다. 일본에서도 지난 16일 국내 감염자가 처음 확인됐다.

중국 최대 명절 춘제연휴를 일주일 앞두고 해외 공항당국는 발열검사를 강화하는 추세다. 미국과 일본 등의 공항은 최근 우한발 항공기 승객에 대한 발열검사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