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2030년까지 탄소 배출 ‘마이너스’ 추진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2030년까지 탄소배출 마이너스(-)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MS는 앞으로 4년간 10억 달러를 탄소제거 기술 개발 등에 투자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또 2050년까지는 1975년 이 회사 설립 이래 배출한 탄소를 모두 제거할 것이라고 밝혔다.

WSJ은 최근 실리콘밸리 기업들의 기후변화 대응에서 MS가 한 걸음 더 나아갔다고 평가했다. 비영리단체 시리즈의 에너지기후 부문 수 리드 부회장은 “(MS는) 기업의 기후 위기 대응에 있어서 맨 앞에 서 있다”고 말했다.

MS는 이미 2012년 탄소중립(이산화탄소 배출량 전무)을 달성했다. 여기에는 산림 보전을 위해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사업에 자금을 대는 등의 탄소배출권 매입도 포함된다.

MS는 2025년까지 100% 재생에너지로 사무실과 공장을 가동하고 2030년까지는 회사 업무용 차량을 모두 전기차로 바꿀 계획이다.

브래드 스미스 MS사장은 “기후변화는 (탄소)중립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더 많은 열망을 갖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