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국 쓰레기 컨테이너 반품’…말레이시아 “세계 쓰레기통 되지 않을 것”

2018년 중국 플라스틱 쓰레기 수입 금지 후 동남아 나라들 몸살

말레이시아 정부가 선진국의 쓰레기가 담긴 컨테이너가 밀수입되면서 쓰레기 몸살을 앓고 있다. 요비인 말레이시아 에너지·기술·과학·기후변화·환경부 장관은 20일 “말레이시아를 세계의 쓰레기장으로 만들려는 것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밀수입되는 쓰레기 컨테이너를 반송하겠다”고 밝혔다.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프랑스와 영국, 미국 등 선진국들이 플라스틱 쓰레기가 실린 컨테이너를 말레이시아로 밀수출하려다 적발돼 반송받았다.

지난 2018년 중국이 플라스틱 쓰레기 수입을 금지한 뒤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선진국의 쓰레기가 담긴 컨테이너가 밀수입되면서 몸살을 앓고 있는데 맞대응이다.

요비인 말레이시아 에너지·기술·과학·기후변화·환경부 장관은 20일 기자회견을 갖고 “작년 하반기부터 150개의 컨테이너를 13개 부유한 국가로 돌려보냈고, 올해 중순까지 추가로 110개의 컨테이너를 반송할 것”이라며 “말레이시아는 세계의 쓰레기통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반송된 150개 컨테이너 중 프랑스로 43개, 영국 42개, 미국 17개, 캐나다 11개, 스페인으로 10개가 돌려 보내졌다. 나머지는 홍콩, 일본, 싱가포르, 포르투갈, 중국, 방글라데시, 스리랑카, 리투아니아로 반송됐다.

요비인 장관은 “주요 항구의 쓰레기 밀수를 단속하고, 200개 이상 불법 플라스틱 재활용 공장을 폐쇄한 결과, 총 3737t의 폐기물이 성공적으로 반송됐다”며 “말레이시아 정부는 반송 비용을 단 한 푼도 지불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추가로 반송할 110개의 컨테이너 중 60개는 미국으로, 15개는 캐나다, 14개는 일본으로 향할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인도네시아도 작년 초부터 자카르타 인근과 수라바야, 바탐섬 항구에서 컨테이너들을 조사해 2000개 이상의 쓰레기 컨테이너를 적발해 차례로 돌려보내고 있다.

인도네시아 환경단체는 반송된 컨테이너를 추적한 결과, 상당수는 본래 발송지가 아닌 다른 나라로 향했다고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