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카드 대신 ‘손바닥 결제’ 개발 추진

[AP=헤럴드경제]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손바닥으로 결제가 가능한 단말기 제작에 나섰다고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매체는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신용카드 정보와 손바닥 이미지를 연동해 단말기에 저장하면 이후 손바닥만으로 계산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비자와 단말기 테스트를 시작했으며 마스터카드와도 논의 중이라고 WSJ은 전했다. 또 JP모건과 웰스파고 등 금융회사들도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아마존은 손바닥 생체인식 시스템에 특허 신청을 냈다.

WSJ은 아마존의 손바닥 단말기가 성공하면 이미 확대되고 있는 아마존의 소비자 데이터 접근이 더 넓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손바닥 단말기를 통해 확보된 데이터는 아마존 클라우드에 저장돼 앞으로 고객이 무엇을 살 것인지 예측하는데 쓰여지며, 이는 결국 광고 단가를 올리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손바닥 단말기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 우려와 규제 당국의 기술기업에 대한 제재 등 난관을 뛰어넘어야 한다고 이 매체는 지적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