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쉽게 우승 놓쳤지만…건재 과시한 ‘골프여제’ 박인비

 LPGA 2020시즌 개막전 연장 끝 준우승

가비 로페즈 8번째 연장 대결 끝 하타오카 제치고 우승

박인비가 19일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마지막 라운드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nbc화면 캡처]

박인비가 19일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마지막 라운드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nbc화면 캡처]

‘골프여제’ 박인비가 돌아왔다. 비록 아쉽게 우승은 놓쳤지만, 2연속 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하겠다는 그의 의지와 기량은 충분히 확인할 수 있었다.

박인비(32)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120만 달러)에서 아쉽게 공동준우승을 기록했다.

박인비는 19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6645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경기에서 2타 차 리드를 안고 경기에 임했으나 버디와 보기 2개 씩을 주고 받으며 이븐파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최종 합계 13언더파 271타로 하타오카 나사(일본), 가비 로페즈(멕시코)와 동타를 이룬 박인비는 18번 홀(파3)서 치러진 3차 연장에서 티샷이 그린 앞쪽 돌에 맞고 물에 빠지는 바람에 공동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박인비는 이로써 투어 통산 20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성공했다면 LPGA투어 사상 28번째, 한국선수로는 박세리(25승) 이후 두 번째로 20승 고지를 밟을 수 있었다. 박인비는 2018년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 통산 19승째를 거둔 것이 마지막 우승이다.

연장전이 열린 18번 홀은 197야드 거리의 긴 파3 홀로 이날 버디가 단 한 개 나온 까다로운 홀이었다. 티 샷으로 대형 연못을 넘겨야 하는데다 이날 핀 포지션이 물쪽에 가까운 그린 왼쪽에 위치해 많은 선수가 볼을 물에 빠뜨렸다.

3명은 2차 연장까지 모두 파를 기록하며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박인비가 연장 세 번째 홀서 바로 핀쪽을 공략하는 승부수를 띄워 핀 쪽으로 공격적인 티 샷을 했으나 볼은 그린 앞쪽 돌을 맞고 페널티 구역에 빠지고 말았다. 박인비는 현지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오늘 경기는 실망스럽다. 볼을 홀 가까이 붙이지 못했고 퍼트 수도 많았다”며 “하지만 오늘을 제외하면 이번 주 좋은 경기를 했다. 오랜만에 개막전에 나섰으나 자신감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LPGA 2020시즌 개막전에서 우승한 멕시코의 가비 로페즈.[lpga.com]

LPGA 2020시즌 개막전에서 우승한 멕시코의 가비 로페즈.[lpga.com]

이날 연장전은 일몰로 중단돼 우승자를 가리지 못해 20일 재개된 플레이오프에서 로페즈가 연장 8번째 홀에서 30피트의 롱 퍼팅을 성공시키며 버디를 잡아내 하타오카를 제치고 우승컵을 차지했다. LPGA 5년차인 로페즈는 중국에서 열린 2018블루베이 챔피언십 우승 이후 14개월만에 LPGA통산 두번째 타이틀을 안았다.

허미정(31)은 버디 10개에 보기 2개로 데일리 베스트인 8언더파 63타를 기록해 최종합계 12언더파 272타로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함께 공동 4위에 올랐다. 그러나 2타 차 2위로 최종라운드에 나선 김세영(27)은 마지막 홀서 티 샷을 물에 빠뜨리며 더블보기를 범하는 바람에 공동 7위(10언더파 274타)로 마쳤다. 이강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