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 총리’ 정세균 취임 후 대통령과 첫 주례회동…규제혁신·협치모델 논의

비공개 주례회동, 이례적 공개 

경제활력 제고, 국민통합 추진방향 등 협의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첫 주례회동을 마친 뒤 상춘재를 나서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첫 주례회동을 마친 뒤 상춘재를 나서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국무총리실은 정세균 총리가 취임 후 처음으로 20일 정오부터 1시간 30분 동안 문재인 대통령과 주례회동을 하고 경제활력 제고 방안과 사회적 대화, 협치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주례회동은 이낙연 전 총리때부터 매주 월요일 주례회동을 해 왔으며 지난 14일 취임한 정 총리는 이날이 첫 회동이다. 특히 이제까지 주례회동은 비공개를 원칙으로 했음에도 이날 회동결과는 언론에 공개했다는 점에서 정 총리가 ‘책임총리’로서 국정을 끌고 나가는 데에 힘을 싣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를 국정운영의 주안점으로 삼고 ▷획기적 규제혁신과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통한 경제 활력 회복 ▷협치 모델을 활용한 사회갈등해소와 당·정·청 소통 활성화 등을 통한 국민통합 강화 ▷적극행정 문화 정착 등 공직사회 혁신을 앞으로의 국정운영 방향으로 보고했다고 총리실은 전했다. 즉, 정 총리는 경제·통합·혁신을 아우르는 총리로 자리매김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셈이다.

또 정 총리는 사회 갈등 해결을 위한 새로운 협치 모델인 ‘목요 대화’(가칭)를 운영, 경제계·노동계·정계 등 다양한 분야와 폭넓은 대화를 나눌 계획을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관심을 보이며 정 총리가 ‘목요 대화’를 의지를 갖고 꾸준히 운영해 주기를 당부, ‘목요대화’가 새로운 협치와 소통의 모델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정 총리는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도 “진정성 있는 소통과 협치로 사회통합을 이뤄내겠다”며 “스웨덴의 안정과 발전의 밑거름이 된 ‘목요클럽’과 같은 대화 모델을 되살려 각 정당과 각계각층 대표들을 정기적으로 만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와함께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경제활력 제고와 관련, 규제혁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구체적인 규제혁신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이와관련, 정 총리는 “올해 빅데이터, 바이오·헬스, 공유경제 등 신산업 분야 빅 이슈 해결에 중점을 두고 적극적 갈등조정, 규제샌드박스 고도화 등 가용한 모든 역량을 동원할 계획”이라며 “규제혁파가 현장에서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공직사회 변화가 절실함을 강조하고, 적극행정의 현장 착근을 위해서도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곧 대한상의에 규제샌드박스 접수창구가 개설될 예정”이라며 “이 창구가 국민과 기업의 애로사항 해소 과정에서 실효성과 속도감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