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춘·박은옥, 3월 데뷔 40주년 앙코르 콘서트 연다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정태춘 박은옥 부부의 데뷔 40주년 공연이 2020년에도 계속된다.

정태춘 박은옥 40 프로젝트 사업단에 따르면 두 사람은 오는 3월 21일, 22일 양일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정태춘, 박은옥 데뷔 40주년 서울 앙코르 콘서트 ‘날자 오리배, 더 멀리’ 서울 앙코르 콘서트를 개최한다.

지난해 전국 25개 도시 투어 콘서트를 비롯해 출판, 아카이브, 앨범, 붓글전, 트리뷰트 전시, 학술대회 등 ‘정태춘 박은옥 40주년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진행한 부부는 앙코르 콘서트를 통해 이번 프로젝트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특히 국악 협연과 더불어 지난 해 투어 콘서트에서 못다한 곡들이 담긴 새로운 레퍼토리를 이번공연에서 선보일 예정이어서 더욱 기대를 모은다.

[정태춘 박은옥 40 프로젝트 사업단 제공]

서울 공연에 앞서 2월엔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과 목포 시민문화체육센터 대공연장에서도 앙코르 공연이 진행되며, 3월엔 KBS 울산홀, 여수 엑스포 컨벤션센터 엑스포홀 등으로 이어진다.

정태춘, 박은옥 부부는 전국투어 콘서트 ‘날자, 오리배’라는 타이틀로 전반기(4~7월)엔 제주, 서울, 부산, 전주, 창원, 강릉, 양산, 대전, 성남, 인천, 순천 등을 찾았고 이어 후반기(10~12월)에는 청주, 수원, 의정부, 진주, 대구, 천안, 원주, 춘천, 광주, 안동 등에서 공연을 펼쳤다.

이 뿐만 아니라 40주년 기념앨범(‘사람들 2019’), 출판(시집 ‘노독일처’ ‘슬픈 런치’, 노래 에세이집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 전시(‘다시, 건너간다’, 4/11~4/29, 세종미술관 제1전시실), 학술(한국대중음악학회 포럼 6월, 한국음악산업학회 포럼 8월), 트리뷰트 프로그램(헌정출판 ‘다시, 첫차를 기다리며’)을 성황리에 진행됐다.

정태춘, 박은옥 데뷔 40주년 서울 앙코르 콘서트 ‘날자 오리배, 더 멀리’ 서울 앙코르 콘서트는 현재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예매 가능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