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 폐렴, 미국 상륙…전 세계로 확산되나

사망자 6명· 감염자 300명 이상 보고백신 개발 착수…실제 사용까지 1년 걸려

설연휴 앞두고 북적이는 출국장 '해외감염병 조
중국 우한(武漢)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는 21일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전광판에 해외여행 시 감염병 주의 안내문이 떠 있다. (뉴스1)

중국을 다녀온 여행자가 미국 시애틀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단을 받았다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1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관계자들은 지난 15일 중국을 여행하고 워싱턴주 시애틀로 돌아온 3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는 신속하게 치료를 받았으며 상태는 양호하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폐렴의 원인균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우한에 위치한 화난 해산물 시장에서 발원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화난시장은 해산물 전문 도매시장이지만 시장 안쪽에서 야생동물의 거래도 이뤄지고 있다.

현재까지 사망자 수는 6명으로 늘었다. 감염 환자 수는 300명이상이며, 그중 15명이 의료진이다. 인체 간 전염이 확인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바이러스는 한국, 태국, 일본, 대만에 이어 미국으로까지 확대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수일 내로 중국 다른 지역 및 다른 나라로 더 퍼질(futher spread)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했다.

타리크 자사레빅 WHO 대변인은 “앞으로 중국 다른 지역과 다른 나라에서 더 많은 사례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아시아 각국 확산 비상 : 태국에서는 지난 8일 수완나폼 공항에 도착한 61세 중국 여성이 열이 나 곧바로 병원에 이송됐고, 13일에도 74세 중국 여성도 의심 증상을 보여 격리됐다. 이들은 모두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에서는 가나가와현에 거주하는 30대 중국인 남성이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 역시 우한을 여행 중이던 지난 3일 발열 증상이 처음 나타났다. 한국에서도 지난 주말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에 입국한 중국 여성이 고열 증세로 격리 치료 중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4명의 공통점은 모두 감염 전 우한을 방문했다는 사실이다. 대만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대만 질병통제센터(CDC)는 이날 우한에서 살다가 대만으로 돌아온 50대 대만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입국 당시 그는 발열과 기침, 인후통 등의 증세를 보였다.

CDC는 이 환자가 타오위안 공항에 도착해 바로 검역관들에게 자신의 증상을 보고했으며, 즉각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설명했다.

호주도 비상이다. 중국 우한 지역을 방문하고 돌아온 한 호주 남성이 폐렴 의심 증세를 보여 격리 조치됐다고 호주 국영방송이 21일 보도했다. 이 남성은 자택에 격리된 채 치료를 받고 회복 중이다. 보건 당국은 그가 우한 폐렴을 일으키는 신종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는지 여부를 가리는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에는 홍콩에서는 총 106건의 우한 폐렴 의심 사례가 보고됐다. 홍콩 공항 당국은 이날부터 중국 후베이성에서 들어오는 입국자 전원을 대상으로 감시를 강화하기로 했다.

◇미국, 백신 개발에 착수: 미국 국립보건원(NIH)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개발에 착수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CNN 방송에 따르면 NIH의 앤소니 파우치 알레르기 및 전염병 연구소장은 “NIH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개발을 위한 첫 번째 단계를 시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임상시험까지는 몇 개월이 걸리고 일반인들이 백신을 사용하려면 최소 1년 이상 걸릴 것이라고 파우치 연구소장은 예상했다.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소재 베일러 의과대학의 백신과학자 피터 호테즈에 따르면 텍사스, 뉴욕, 중국의 과학자들이 백신을 공동 개발 중이라고 CNN은 전했다. 호테즈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이 얼마나 심각하고 세계 보건을 위협할 수 있는지가 확인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는 독감이나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에 비해서 백신 개발이 어렵지 않다고 말했다. 백신이 개발되면 우선 접종대상은 감염자들을 돌보는 치료진이다. 호테즈는 “신종 바이러스가 확인된 지 1달도 채 되지 않은 시점에 백신 개발이 시작됐다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강조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