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채권형 펀드 인기몰이…한국은 13위에 그쳐

금투협, 2019년 3분기말 세계 펀드시장동향 분석

미대륙(지역별), 채권형·MMF(유형별) 펀드 순자산↑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지난해 3분기 세계 펀드순자산 규모는 전 분기 대비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시장은 펀드순자산 상위 15개 국가 중 13위에 그쳤다.

22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세계 펀드시장 동향-2019년 3/4분기’에 따르면 2019년 3분기말 세계 펀드순자산 규모는 미대륙을 제외한 전 지역의 감소로 2분기말(41조2000억달러) 대비 0.1% 감소(400억달러)한 41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지역별로 보면 미대륙(2323억달러)만 증가하고, 유럽(1981억달러), 아시아·태평양(679억달러), 아프리카(93억달러)는 감소했다.

전세계 펀드순자산 대비 비중은 미대륙(54.1%, 22조2641억달러), 유럽(32.5%, 13조3630억달러), 아시아·태평양(13.0%, 5조3592억달러) 순이다.

국가별로는 순자산규모 상위 15개국 순위는 전 분기말과 동일하며 미국, 일본 등 5개국을 제외한 10개국 순자산 규모는 감소했다.

증가한 국가 중 순자산 증가폭 상위 3개국은 미국(2645억달러), 일본(72억달러), 대만(36억달러) 순이며, 감소한 국가 중 순자산 감소폭 상위 3개국은 프랑스(516억달러), 중국(501억달러), 영국(447억달러) 순이다.

한국의 펀드순자산은 2분기말(4744억달러) 대비 1.6%(77억달러) 감소한 4667억달러를 기록하며 13위를 유지했다.

펀드 유형별로 보면 채권형(2443억달러), 혼합형(1174억달러), MMF(4326억달러)는 증가한 반면, 주식형(1587억달러), 기타(6785억달러)는 감소했다.

채권형펀드 순자산은 2분기말 대비 2443억달러(2.7%) 증가한 9조3351억달러를 기록한 반면, 가장 비중이 큰 주식형펀드 순자산은 2분기말 대비 1587억달러(0.9%) 감소한 17조4165억달러를 기록했다.

한편 지역·유형별 자금 순유출입을 보면, 지난해 3분기 자금 순유입 규모는 4666억달러로 2분기(1740억달러) 대비 2926억달러 늘었다.

미대륙(2635억달러), 유럽(1434억달러), 아시아·태평양(564억달러), 아프리카(33억달러)에서 모두 순유입됐다.

주식형은 886억달러의 순유출을 기록한 반면, 채권형은 2114억달러, 혼합형은 250억달러, MMF는 3104억달러의 순유입을 각각 기록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