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엇, 현대차그룹 지분 모두 처분…지배구조 개편 탄력 예고

20200122000786_0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미국계 행동주의 헤지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가 현대차그룹 지분을 전량 처분하고 철수했다. 10억 달러를 투입해 현대차, 현대모비스, 기아자동차 주식을 매입하고 경영 참여를 선언한 지 20개월 만이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엘리엇은 보유했던 현대차 지분 3.0%, 현대모비스 2.6%, 기아차 2.1%를 지난해 말 모두 매각했다.

엘리엇은 지난 2018년 4월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보통주 10억 달러 어치(당시 약 1조500억원)를 보유하고 있다고 발표하며 등장했다. 이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의 합병을 요구하고, 8억3000억원에 달하는 초고배당을 제안하며 경영 참여 의사를 내비쳤다.

지난해 3월 열린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정기주주총회에선 엘리엇이 제안한 사외이사 선임과 배당 안건 등이 표 대결 끝에 모두 부결됐다.

당시 엘리엇은 현대차그룹 대차대조표를 정상화하고 기업 경영구조 개선과 책임경영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방안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엘리엇 제안을 반영한 이사회 내 보수위원회와 투명경영위원회 설치 안건은 표결 없이 원안대로 승인됐다.

엘리엇은 현대차그룹 주식 매매로 손실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 2018년 초에 15만∼16만원대였던 현대차 주가가 최근 12만원 전후에 형성됐기 때문이다.

추가로 공격할 명분이 부족한 만큼 투자 손실을 최소화해 실리를 챙기고 떠났다는 것이 업계의 관측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배구조 개편 작업을 앞두고 악재로 꼽혔던 ‘엘리엇 리스크’를 털어내게 됐다.

업계 한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이 중장기 투자와 지배구조 개편 작업과 관련된 불확실성을 해소했다는 것이 큰 의미”라며 “미래차와 모빌리티 사업을 향한 중장기 투자를 확대할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