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레그테크’ 기반 심사시스템 도입

20191125000127_0[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우리은행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제재법규 심사시스템을 국내 시중은행에선 처음으로 자체 구축했다고 22일 밝혔다.

우리은행의 제재법규 심사시스템에는 이미지 인식 기술과, 머신러닝 기반의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됐다. 은행은 이 이 시스템을 우선 수출입 선적서류 심사 업무에 도입한다. 서류 분류→텍스트 추출→데이터 축적→심사로 이어지는 일련의 과정을 자동화할 수 있게 됐다.

직원은 추가 검증이나 심층적인 심사가 필요한 부분에만 집중한다. 또 심사정보를 데이터베이스(DB)로 구축해 사후관리할 수 있는 여건도 마련됐다.

이 심사시스템은 이른바 ‘레그테크(Reg-Tech)’ 기술로 분류된다. 이는 규제(레귤레이션)과 기술(테크놀로지)의 합성어로, 기업들이 AI를 활용해 복잡한 업무를 처리하고 규제를 준수하는 기술을 일컫는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레그테크를 활용한 글로벌 수준의 제재법규 심사체계를 도입했다”며 “인공지능 기술의 활용 범위를 외환업무 전반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