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의원,트럼프 목숨 값으로 ‘300만 달러’ 내걸어

20200122000252_0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이란 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살해하는 사람에 대한 포상금으로 300만 달러(한화 약 35억원)를 내걸었다.

아마드 함제 의원은 21일(현지시간) 의회 연설에서 “(지역구인) 케르만주 사람들을 대표해 우리는 누구든 트럼프를 죽이는 사람에게 300만달러의 현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케르만주는 미국 공습으로 사망한 이란의 군부 실세 가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의 고향이기도 하다.

솔레이마니 사망 이후 이란이 핵 합의를 더이상 지키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나선 가운데, 이날 연설에는 ‘이란 핵 개발’의 당위성을 주장하는 발언이 포함됐다.

미국에 이어 이란까지 핵 합의 준수 거부를 선언함에 따라 이란의 핵 개발 억제를 위해 지난 2015년 체결된 이 합의는 사실상 와해된 상황이다.

함제 의원은 “우리에게 핵무기가 있었다면 위협으로 보호받았을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핵탄두를 탑재한 장거리 미사일 생산을 의제로 올려야하고 이는 당연한 권리”라고 강조했다.

로버트 우드 주제네바 미국 대표부 군축 담당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 살해에 대한 이란의 포상금 발언이 “터무니없다”고 일축하면서 “이란 체제가 테러리즘에 기반해있음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