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가상화폐 리브라 ‘삐그덕’ …협력업체 중도 하차 잇따라

페이팔, 이베이 등에 이어 영국 보다폰도 리브라 동맹서 하차

사생활 보호·돈세탁·통화 안정성 저하 등 우려 높아져

20200122000098_0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페이스북이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가상화페 ‘리브라(Libra)’ 사업이 최근 잇단 개인정보 유출로 고전하고 있다. 페이스북과 함께 리브라 사업을 준비하던 페이팔과 이베이, 카스터카드, 보다폰 등 협력·투자업체들이 잇따라 대열에서 이탈하고 있기 때문이다.

21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뉴스 전문방송인 CNBC에 따르면 영국 통신업체 보다폰이 페이스북이 추진 중인 가상화폐 리브라 동맹에서 하차했다.

이에 따라 리브라 협회에서 중도에 하차한 기업은 모두 8곳으로 늘었다. 앞서 지난해 10월 페이팔과 이베이, 비자, 마스터카드, 부킹 홀딩스 등이 줄줄이 리브라 동맹 탈퇴를 선언했다.

보다폰은 리브라 협회에서 탈퇴하는 대신 그동안 이쪽에 쏟아온 자원을 이 회사의 자체 디지털 결제 서비스인 ‘M-페사’로 이전할 계획이다. 보다폰은 6개 아프리카 국가에서 이 서비스를 이미 시행 중이다.

다만 앞서 리브라 협회를 탈퇴한 다른 여러 회사처럼 보다폰도 장차 리브라와 다시 협업할 가능성은 열어뒀다.

가상화폐 리브라를 관장·운영할 리브라 협회는 이날 보다폰의 하차 사실을 확인하며 “협회 회원들의 구성은 시간이 가며 바뀔 수 있지만 리브라 결제 시스템은 강인하게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6월 은행 전산망을 거치지 않고 저렴한 금융 수수료로 결제·송금 등을 할 수 있는 리브라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를 운영할 리브라 협회에는 당초 페이스북을 포함한 28개 기업이 참여해 각자 최소 1000만달러씩을 투자할 예정이었다. 이 투자금은 협회를 운영하고 리브라의 신속한 보급을 위한 인센티브 프로그램 등에 쓰이기로 돼 있었다.

그러나 개인정보 유출 사고를 잇달아 낸 페이스북이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가상화폐를 운영할 경우 사생활 보호 문제는 물론 돈세탁, 통화 안정성의 저하 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