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지난해 영업익 3조6847억원…사상 첫 매출액 100조 돌파

SUV·제네시스 등 고수익 모델 강화 효과

작년 4분기 영업이익 1조 2000억원대, …당기순이익 흑자전환

올해 주력차종 신차 효과로 영업이익률 5% 달성 목표

20200122000584_0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현대자동차가 지난해 팰리세이드 등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제네시스 등 고수익 모델 판매 호조와 환율상승 효과 등에 힘입어 영업이익 3조원대를 회복했다. 매출액은 사상 처음으로 100조원을 돌파했다.

현대차는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진행된 컨퍼런스콜을 통해 지난해 영업이익이 3조6847억원으로 전년보다 52.1%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영업이익률 역시 3.5%로 1%포인트 상승했다.

매출액은 전년보다 9.3% 증가한 105조7천904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차의 매출액이 100조원을 돌파한 것은 처음이다. 연간 당기순이익은 3조2648억원으로 전년 대비 두배 가까이 늘었다.

완성차 판매대수는 442만5528대로 3.6% 감소했다. 국내 판매량은 74만1842대로 전년 대비 2.9% 증가했지만 해외에서는 4.8% 줄어든 368만3686대에 그쳤다.

현대차 관계자는 “작년 3분기에 세타2 엔진 관련 품질 비용 6000억원 등 대규모 일회성 비용이 발생했지만 판매믹스 개선과 인센티브축소 등 근본적 체질 개선과 우호적인 환율 여건 등에 힘입어 이익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 주력 차종에서 신차가 출시되고 제네시스 브랜드 차종이 강화되는 만큼 수익성 향상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4분기 실적만 떼어보면 영업이익이 1조2436억원으로 1년 전에 비해 148.2% 뛰었다. 영업이익률은 4.5%로 전년 동기대비 2.5%포인트 상승했다.

매출액은 27조 8681억 원으로 10.5% 증가했고 순이익은 8512억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현대차는 지난 2018년 4분기에 2033억원 적자를 기록하며 시장기대치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작년 4분기 완성차 판매는 119만5859대로 1년 전에 비해 2.5% 줄었다. 내수는 0.4%, 해외는 2.9% 감소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4분기 실적에 관해 “주요 시장의 수요가 위축된데다 일부 노후 모델 판매가 부진했지만 팰리세이드와 더 뉴 그랜저 등의 신차가 좋은 반응을 얻었고 SUV 판매가 늘면서 제품 믹스 개선이 지속됐다”면서 “인센티브 축소와 환율 효과가 더해져서 수익성은 크게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GV80과 향후 출시될 아반떼, 투싼 등 주력 차종의 신차를 통해 판매를 늘릴 것”이라며 “유럽지역 환경규제 강화 등 경영환경 불확실성이 지속되겠지만 신차와 SUV 판매를 확대하고 원가절감 추진위원회 활동을 통해 권역별 물량·손익을 최적화해 올해 5% 영업이익률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올해 판매 목표를 국내시장 73만 2000대, 해외시장 384만 4000대 등 총 457만 6000대로 발표했다.

한편 현대차는 기말 배당금을 전년과 동일한 주당 3천원으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회사는 “수익성 개선을 기반으로 미래 성장을 위한 투자 확대와 주주가치 제고의 균형을 지속적으로 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