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시의회 “다저스에 2017·2018 월드시리즈 우승 자격 달라” 결의안

LA시의원들[herbwesson.com]

LA시의원들[herbwesson.com]

미국 로스앤젤레스 시의회가 메이저리그 사무국에 연고팀인 LA 다저스에게 2017, 2018 월드시리즈 우승자격을 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LA 타임스 등 외신은 22일(한국시간) “LA 시의회가 MLB 사무국에 다저스의 월드시리즈 우승자격을 요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고 보도했다.

다저스는 2017년과 2018년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다. 하지만 최근 메이저리그 사무국 조사 결과 2017년 월드시리즈에서 붙었던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사인을 훔쳤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2018년 상대한 보스턴 레드삭스도 사인 훔치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LA 시의회의 요구는 휴스턴과 보스턴이 부당한 방법으로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으니 이들의 우승 트로피를 회수해 다저스에게 다시 수여하라는 것이다.

단 LA 시의회의 요구를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들어줄 가능성은 낮아보인다. 이번 결의안을 발의한 시의원들도 이번 조치는 상징적인 싸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결의안을 발의한 폴 코레츠 시의원은 “언론의 관심을 끌기 위해서 한 것이 아니다. 우리 팀이 승부에서 사기를 당한 것에 대한 분노”라며 “야구를 위해 메시지를 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렇지 않는다면 야구의 전통은 훼손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