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동평화구상 곧 발표”

28일 이스라엘과 백악관서 논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헤럴드경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그의 ‘정치적 라이벌’인 중도 야당 청백당의 베니 간츠 대표가 다음주 미국을 방문한다.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 해결을 위한 중동평화 구상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의 백악관 방문에 앞서 오랫동안 미뤄져 온 중동평화 구상을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백악관은 2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네타냐후 총리가 오는 28일 백악관을 방문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네타냐후 총리를 반갑게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백악관은 간츠 대표 역시 트럼프 대통령의 워싱턴 초청을 수락했다고 덧붙였다.

백악관은 미국과 이스라엘은 강력한 파트너라며 “네타냐후 총리의 방문은 우리의 공통된 역내 및 국가적 안보 이해관계들에 대해 논의할 기회”라고 말했다.

이스라엘을 방문 중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네타냐후 총리와의 회담 후 네타냐후 총리와 간츠 대표가 팔레스타인과의 중동평화 구상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내주 백악관을 방문할 것이라며 두 사람 모두 이번 면담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풀 기자단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애미로 향하는 전용기 에어포스원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동평화 구상 발표 시점과 관련, 네타냐후 총리와 간츠 대표가 백악관을 찾는 28일 전 어느 시점이 될 것이라며 “아마 그보다 조금 더 먼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곧 공개될 중동평화 구상에 대해 팔레스타인 측에 설명했는지에 대해 “간단하게 이야기했다”며 “그러나 우리는 시간이 좀 지나 (다시)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쩌면 그들이 처음에는 부정적으로 반응할지 모르지만 실제로 그들을 위해서도 매우 긍정적”이라며 “그것은 훌륭한 구상이다. 정말로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네타냐후 총리와 그 정적인 간츠 대표 두 사람 모두 백악관에 오는 것은 전례 없는 일이라며 두 사람 모두 총선 일정이 바쁜 와중에 백악관에 오기로 해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양측 다 합의를 하고 싶어한다. 그들은 평화를 보길 원한다”며 “봐라. 이스라엘도 평화를 원하고 팔레스타인도 평화를 원한다. 그들 모두 평화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나는 합의를 이뤄내고 싶다. 사람들은 그것이 모든 협상 중 가장 어려운 것이라고 한다”며 “나는 합의를 하는 것을 무척 좋아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