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개봉 5일째 200만 관객 돌파…’1987′보다 빨랐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 출연배우들이 관객 200만 돌파를 축하하고 있다.[쇼박스 제공]

영화 ‘남산의 부장들’ 출연배우들이 관객 200만 돌파를 축하하고 있다.[쇼박스 제공]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이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2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남산의 부장들’은 개봉 5일째인 이날 오전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는 1980년대 현대사를 다룬 영화 ’1987′의 개봉 6일째 200만 관객 돌파 속도 보다 하루 빠른 기록이다.

200만 관객 돌파를 맞아 ‘남산의 부장들’의 주역들은 인증샷을 통해 관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배우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을 비롯해 우민호 감독은 ’200만’ 촛불을 켠 케익을 든 채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한편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10월 26일 대한민국 대통령의 암살 사건 40일 전 청와대와 중앙정보부, 육군 본부에 몸 담았던 이들의 관계와 심리를 면밀히 따라가는 영화다. 기자 출신 김충식 작가의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를 영화화했다. 원작은 1990년부터 동아일보에 2년 2개월간 연재된 취재기를 엮었다. (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