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번주 공천심사 본격화…28일 ‘하위 20%’ 의원 통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이 지난주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더불어민주당의 4.15 국회의원 선거 공천심사가 이번 주 본격화된다. 오는 28일까지 후보 공모를 마치고 30일부터 서류 심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서류 심사는 다음 달 5일까지 진행되고, 이후에는 면접(2월 7∼10일) 등이 계획돼 있다.

민주당 공직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는 총선 예비후보의 정체성과 기여도, 의정활동 능력, 도덕성, 당선 가능성 등을 심사한다.

공관위는 심사 결과에 따라 단수 추천 내지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여부 등을 판단한다.

민주당은 가급적 경선을 통해 후보를 선출한다는 입장이지만, 경쟁력이 현저하게 떨어지거나 지역 특수성이 있을 경우 해당 지역을 추가로 전략공천 대상 지역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전략공천관리위는 후보 공모가 끝난 뒤 회의를 하고 2차 전략지역을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의 후보 경선은 당비를 납부하는 권리당원 투표와 일반 여론조사를 각각 50%씩 반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경선에서 정치신인, 여성, 청년, 장애인 등은 가점을 받지만, ‘하위 20%’ 평가를 받은 현역 의원들은 20% 감산이라는 불이익을 받는다.

이와 관련, 원혜영 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은 28일 하위 20%에 해당하는 의원들에게 개별 통보를 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하위 20% 의원들에게 개별 통보를 앞두고 자료 취합에 관여한 당직자들에게 경고하는 등 비밀 유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민주당 4.15 총선 대비 특별당규 6조에 따르면 직무상 취득하게 된 비밀을 누설하거나 당의 보안자료 및 기밀자료를 사적인 용도로 사용·유출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만약 보안·기밀자료 유출이 확인되면 해당자에 대해 해촉 및 징계 요청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특히 공천기구나 선거기구 위원의 경우 해촉 및 당원자격 정지 이상의 중징계 및 형사고발 조치를 취할 수 있게 했다. 정무직·사무직 당직자의 경우 업무에서 배제하고 정직 이상의 중징계 및 형사고발 조치를 한다.

민주당은 설 연휴가 끝나면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전 총리를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임명하고 선대위를 정식 출범할 예정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