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준우승→우승→우승…U-23대표팀이 되찾아 온 ‘아시아 맹주’

2014·18 AG 2연패, 2016 챔피언십 준우승에 이어 2020 우승

대한민국 U-23 대표팀 김학범 감독과 선수들이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1:0으로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뉴스1]

대한민국 U-23 대표팀 김학범 감독과 선수들이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1:0으로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뉴스1] 

언제인가부터 ‘아시아의 맹주’ ‘아시아의 호랑이’라는 표현이 머쓱해지고 있는 한국 축구의 위상이지만 U-23 대표팀으로만 앵글을 좁히면 어깨를 당당하게 펴도 좋을 성 싶다. 각국 U-23 대표팀이 참가하는 아시아 대회에서 압도적인 성적을 거두고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이 26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1-0으로 승리, 정상에 올랐다. 앞서 4강을 통과하며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을 확보한 것까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AFC U-23 챔피언십은 23세 이하 아시아 대표팀들 중 최고수를 가리는 대회다. 아시아 내에서는 AFC 아시안컵 다음 규모의 축구 이벤트라 봐도 무방하다. 2014년 초대 대회를 시작으로 2년마다 한 번씩 개최되고 있으며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한다. 2016년 대회부터는 올림픽 예선을 겸하고 있기 때문에 올림픽이 열리는 해와 맞물리는 ‘짝수 대회’는 비중이 더 커졌다.

지금껏 한국이 이 대회에서 거둔 최고 성적은 2위였다. 4년 전 카타르에서 펼쳐진 ’2016 U-23 챔피언십’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끌던 대표팀은 준우승을 차지해 그해 여름 리우 올림픽에 참가한 바 있다. 그러나 1회 대회와 2018년 3회 대회는 4위에 그쳤다.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낸 것은 사실이나 마지막 방점은 찍지 못했는데, 이번에 해결했다.

이로써 한국 U-23 대표팀은 이 연령대 대표팀이 출전하는 ‘아시안게임’과 ‘챔피언십’에서 계속된 성과를 이어가게 됐다. 출발은 2014년이었다.

지금은 고인이 된 이광종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던 당시 U-23 대표팀은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남자축구가 아시안게임 정상에 선 것은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 이후 무려 28년만이었다. 값진 이정표였다.

이후 2016년 신태용 감독의 대표팀은 3회 AFC U-23 챔피언십에서 결승에 올라 준우승을 차지했다. 준우승도 쾌거지만, 내용을 살피면 너무 아쉬운 결과였다.

당시 신태용호는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한국은 2-0까지 앞서가다 2-3 대역전패를 당하는 충격적인 결과를 받았다. 올림픽 본선 티켓을 확보하고도 고개를 숙인 채 귀국해야했던 결과였다. 하지만 2년 뒤 아쉬움을 씻었다.

김학범 감독이 U-23 대표팀이 사령탑이 된 후 첫 메이저대회였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대표팀은 대회 2연패를 달성해 또 다시 금메달을 한국으로 가져왔다. 그리고 2년 뒤인 2020년 1월, 김학범호는 AFC U-23 챔피언십까지 정상에 올랐다. 연장후반 8분이라는 아주 뒤늦은 시간에 터진 정태욱의 결승골로 빚은 우승 트로피라 더 짜릿했다.

이로써 한국 U-23 대표팀은 4수 끝에 챔피언십 정상에 올랐다. U-23 대표팀이 참가한 최근 4개 대회 성적이 우승→준우승→우승→우승이다. 이런 행보라면 ‘아시아 맹주’라는 수식어에 토 달기 힘들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