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LA와 OC서도 발생…미국내 5명째

우한서 방문한 중국인들…”격리치료 중 상태 안정”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25일 중국 우한 적십자병원으로 한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25일 중국 우한 적십자병원으로 한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우한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LA와 오렌지카운티에서 2명이 나왔다. 이로써 미국내 우한폐렴 확진자는 모두 다섯 명으로 늘었다.

미 보건당국은 26일(현지시간) 현재 미국엔 캘리포니아 2명을 비롯, 애리조나 1명,워싱턴D.C. 1명, 시카고 1명 등 5명의 확진자가 있으며, 앞으로 더 많은 감염 사례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모든 확진자가 최근 바이러스 진원지인 중국 우한시에 다녀오는 등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전부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CDC는 미국 26개 주에서 약 100명에 대해 바이러스 감염 조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LA와 오렌지카운티에서 발견된 확진자들은 모두 중국 우한에서 온 방문자들로 격리치료 중이며 보건당국은 이들이 마켓이나 극장같은 곳에서 다른 사람들에게 전파했을 가능성을 파악하고 있다. 당국자들은 “지역사회의 감염 위험성은 낮은 상태”라고 말했다.

LA카운티 보건당국자는 26일 기자회견을 갖고 “LA카운티에서 발견된 확진자는 중국 우한 거주민으로 오는 29일 LA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었다”라며 “현재까지 LA주민 중에 감염된 사례는 없다”라고 밝혔다. (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