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열검사 뚫은 중국 단체관광객…서울 면세점 2곳 방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산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28일 오후 서울 경복궁을 찾은 중국인 등 외국인 관광객들이 휴관으로 문이 닫힌 광화문 앞을 지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산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28일 오후 서울 경복궁을 찾은 중국인 등 외국인 관광객들이 휴관으로 문이 닫힌 광화문 앞을 지나고 있다. [뉴스1]

‘우한 폐렴’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온 단체 관광객들이 발열검사를 통과하고 서울 시내 면세점 2곳을 방문한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이날 면세업계에 따르면 설 연휴 기간인 25일 우한에서 국내로 여행 온 관광객 십여명이 서울 시내 A면세점을 방문했다. 이들은 중국이 23일 우한발 항공기와 기차 운행을 중단하고 도로를 폐쇄하는 등 사실상 우한을 봉쇄하기 직전인 22일 국내에 들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면세점 측에서는 우한에서 온 관광객이 방문할 예정이라는 사실을 근무 중인 직원들에게 알리지 않았고, 직원들은 구매 고객의 항공권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이들이 우한에서 왔음을 알게 됐다. 당시 국내에서도 우한 폐렴 확진자가 두 명 발생해 불안감이 커지고 있었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직원들은 우한에서 단체 관광객이 온다는 설명을 전혀 듣지 못했다”며 “면세점에는 여성 직원들이 많고 임산부나 아기가 있는 사람도 있는데 별도 공지를 하지 않은 것은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A면세점은 “인천공항 검역을 모두 통과한 고객들이었다”면서 “소규모 단체 관광객은 너무 많기 때문에 직원들에게 별도 공지는 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관광객들은 A면세점을 찾기 전날인 24일에 서울 시내 B면세점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B면세점 관계자는 “여행사에 항의했지만 입국할 당시 발열검사에서 문제가 없었다는 설명을 들었다”면서 “이후에는 관광객들이 어디서 들어오는지 모두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중국인 관광객들이 시내 면세점 여러 곳을 한 번에 방문하는 만큼 해당 관광객들은 확인된 곳 외에 다른 시내 면세점도 방문했을 가능성도 지적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