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초비상] 북한, 공동연락사무소 남측 직원에 “마스크 착용하라”

정부, 방북자 전원에 마스크ㆍ손소독제 지급

북한 확진자 없는 상태서 남북협력에도 신중모드

 

북한이 중국에서 발생한 ‘우한 폐렴’ 유입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로 출근하는 남측 인원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청하는 등 검역을 강화하고 있다. 조선중앙TV가 보도한 북한 보건성 관계자들이 우한 폐렴 관련 회의를 갖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중국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초긴장 태세에 돌입한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로 출근하는 남측 인원에 대한 검역을 강화했다.

통일부는 28일 “오늘 아침 북측에서 공동연락사무소 근무를 위한 우리 측 인원에 대해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는 요청이 있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어 “우리 측은 출경자에 대해 보건복지부 검역관이 열화상카메라로 발열검사를 확대해 실시하고 있다”며 “방북자 전원에게 개인용 마스크와 휴대용 손소독제를 지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기존에는 북한에서 우리 측으로 들어오는 입경시에만 발열검사를 실시해왔다.

통일부는 북한의 우한 폐렴 확산 여부에 대해서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남북간 인적 접촉에 의한 우한 폐렴 확산 가능성은 없다고 보고 계속해서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에 공동대응 제안이나 방역물품 제공 등도 아직은 신중한 모습이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계속해서 우리 상황을 봐야한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때와는 다른 상황”이라고 했다.

돼지열병은 북한에서 먼저 발병했지만, 우한 폐렴의 경우 남측에서 확진환자가 발생한 반면 아직 북한에서는 확진환자가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는 점 등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북한은 우한 폐렴 유입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모습이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막기 위한 긴급대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보건부문에서 최근 국제사회의 커다란 불안과 우려를 자아내고 있는 신형 코로나비루스 감염증에 대한 예방대책을 철저히 세우기 위한 긴급조치들이 취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우리의 보건복지부에 해당하는 보건성은 종합적인 방역대책 작전과 지휘 계획 수립에 나섰다. 또 보건성 일꾼들을 각 지역에 파견하는 동시에 치료예방기관들에는 위생선전 강연자료를 긴급 작성해 내려 보냈다. 위생방역부문 일꾼들은 국경과 항만, 공항 등지에서의 검역 강화 계획 수립에 나섰다.

이와 함께 신문은 해외 출장자들에 대한 의학적 감시와 의심환자가 발생할 경우 제때 격리하기 위한 사업을 진행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각지 호(가구) 담당 의사들은 담당 주민지구를 돌면서 발열환자나 폐렴환자들을 찾아 확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약물 생산단위’에서는 항바이러스제들을 대량 생산하기 위한 전투를 벌이고 있다며 필요한 약물 공급을 위한 조직사업도 추진중이라고 전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신형 코로나 비루스 계속 전파’라는 다른 기사에서는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가 발표한 확진자와 사망자, 의심환자 수와 발원지로 지목받은 우한 화난수산물도매시장에서 핵산이 검출됐다는 소식 등을 전하면서 “지금 국제사회에서는 세계적인 보건비상사태를 선포할 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우한 폐렴이 베이징과 홍콩, 마카오, 대만 등 중화권과 미국, 일본, 캐나다, 러시아로도 확산되고 있다는 내용도 덧붙였다.

특히 남측 질병관리본부의 발표를 인용해 중국 무한을 방문한 50대 남성이 우한 폐렴으로 확진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신문은 전날에는 “남조선에서 신형 코로나비루스 감염환자가 발생해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북한은 북중국경 봉쇄, 평양과 베이징 항공편 취소, 자국 내 외국인의 중국 여행 금지 조치를 취하는 등 우한 폐렴 유입 방지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중간 교통, 항공 등이 안 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상황을 좀더 지켜봐야한다”고 했다.

한편 노동신문은 이날 “신형 코로나비루스 감염증이 절대로 우리나라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철저한 방역대책들이 세워지고 있다”고 밝혀 현재까지는 우한 폐렴 확진자가 없음을 시사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