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교민 격리 지역 선정 난항…지역민 강력 반발

천안 2곳 수용 보도에 반발…정부 “무증상자만 수용”

 

우한 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전세기를 통해 국내로 송환될 한국인 700여명의 격리 장소 선정이 난항을 겪고 있다.

정부는 철저한 검역을 통해 ‘무증상자’만을 수용한다는 입장이지만, ‘우한 폐렴’에 대한 불안감에 교민 수용시설 소재지 주민의 반발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정부는 오는 30∼31일 전세기 4편을 통한 우한 교민의 국내 송환 계획을 발표하면서 이들을 귀국하는 대로 임시 생활시설에 일정 기간 수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해당 생활시설이 어디인지 공개하지는 않았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재외국민 지원대책을 브리핑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중국 우한 체류 국민 중 희망자을 위해 30일과 31일 전세기를 투입하기로 했다.[연합=헤럴드경제]

당초 언론에 사전 배포된 합동 브리핑 발표문에는 천안시 동남구 유량동 우정공무원교육원과 목천읍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2곳이 지정됐다는 내용이 포함됐으나, 브리핑에서는 이를 삭제한 채 “관계부처간 검토를 거쳐 공무원 교육시설을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 중”이라는 문구로 대체했다.

정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 “일반 국민이 불안해할 수 있는 만큼 지역 주민과 격리된 시설이어야 하고 평소 시설 사용자가 감안해야 하는데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면서 “기본적으로 공무원 교육시설이 가장 적합하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천안 등 특정 지역이 거론되는 데 대해서는 “아직 특정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정부의 이런 조심스러운 반응은 천안 시설 2곳이 수용 시설로 지정됐다는 내용이 앞선 언론 보도로 알려지자, 주변 거주민을 중심으로 한 천안 지역민과 지역 언론이 거세게 반발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를 취소 시켜 달라는 천안 주민의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라온 상황이다.

정부가 전세기 귀국 공항을 공개하지 않은 것도 같은 이유인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러한 여론을 고려해 국내에 송환될 이들이 탑승 전, 탑승 후 2단계 검역을 거친 ‘바이러스 무증상자’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실제로 37.5도 이상 발열, 구토, 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의심증상자는 전세기에 탑승할 수 없고 중국 정부에 의해 우한에서 격리된다.

정부 당국자는 “교민 수용시설은 기본적으로 혐오시설이 아니다”라면서 “개별적 자가 조치에 맡기기보다 정부가 책임을 가지고 일정 생활시설에 머물게 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공항과의 이동 거리, 수용 규모 등을 고려하면서 최대한 주민 생활반경과 떨어진 국가 운영시설을 낙점해 최종 조만간 확정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합동 브리핑에서 “이들은 바이러스 증상은 없으나 임시생활시설에 있는 동안 외부와 접촉을 철저히 차단해 만에 하나 잠복할 수 있는 그런 바이러스가 지역사회에 전파·확산되지 않도록 보건복지부 및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가 긴밀한 협조를 통해서 철저히 관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