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관광객 2명 태운 일본 버스 운전사, 우한 폐렴 감염

“우한 체류 이력 없는 일본 내 첫 감염자”

28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에서 중국발 여객기를 이용한 승객들이 비슷한 시간대에 도착한 일본 관광객들과 섞여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진원지로 지목된 중국 우한(武漢)을 방문한 적이 없는 사람이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28일 NHK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후생노동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2명이 일본에서 새로 확인됐다고 이날 후생노동성 회의에서 밝혔다.

이 가운데 1명은 중국에 머문 적이 없는 60대 버스 운전사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이 운전사는 우한에서 일본으로 온 여행객을 이번 달에 두 차례 버스에 태운 적이 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우한 체류 이력이 없는 인물이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