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외교부 “우한에 30일부터 전세기 4편 투입”

“700명 귀국 수요…중국과 협의 중”

귀국 후 임시 시설에 2주간 격리

마스크 200만 개 등 中에 전달도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재외국민 지원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재외국민 지원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고 있는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 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을 국내로 대피시키기 위해 정부가 전세기 4편을 오는 30일부터 현지에 투입하기로 했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28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국무총리 주재 관계부처 장관 회의를 개최한 결과, 현지 체류 중인 재외국민과 유학생 등 우리 국민보호를 위해 우한시에 전세기 4편을 투입하여 귀국을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정부는 귀국을 희망하는 우한 체류 국민 숫자를 파악한 결과 700여명의 수요가 파악됐다”며 “오는 30일과 31일 양일간 우한시에 전세기 파견을 결정하고 중국 정부와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부가 전세기 4편을 투입하며 우리 국민을 한꺼번에 수송하기로 한 배경에 대해 그는 “중국 정부가 우한시 및 주변 지역의 항공기 및 대중교통을 차단한 상황과 현지 의료 기관들이 포화상태로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기가 어려운 점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했다”고 말했다.

대피에 나서는 우리 국민에 대한 검역 계획에 대해서도 이 차관은 “탑승 전 국내에서 파견된 검역관의 철저한 검역을 거칠 예정”이라며 “관계 법령에 따라 귀국하는 대로 일정 기간 동안 정부에서 마련한 임시 생활 시설에 보호 조치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이 2주가량 지내게 될 임시 생활시설은 충남 천안에 위치한 우정 공무원 교육원과 국립 중앙 청소년 수련원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전세기 투입을 결정했지만, 실제 우리 국민의 대피까지는 어려움이 많은 상황이다. 당장 전세기가 도착하는 우한 톈허 국제공항까지 이동할 수 있는 대중교통이 중국 정부에 의해 폐쇄된 상황이라 정부는 우한 시내 주요 거점에 전용 버스편을 준비하기로 했다. 그러나 우한시 밖에서 공항으로 향하는 우리 국민은 개별적으로 이동해야 하는 상황이다.

한편, 정부는 이번에 우한시로 향하는 전세기 편에 인도적 지원 물품을 실어 중국 측에 전달하기로 결정했다. 이번에 전달되는 물품에는 마스크 200만 개와 방호복ᆞ보호경 10만 개 등이 포함됐다.

이 차관은 “이번 지원을 통해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중국 국민에 대한 우리 국민의 마음이 전달되기를 희망한다”며 “이번 보건 위기에 함께 대처함으로써 한ᆞ중 우호 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