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일본 자회사 라인 지난해 5000억원 순손실

“시장 급변해 불확실성 존재”

2020년도 실적 전망 발표 안 해

네이버 일본 자회사 라인 [라인 홈페이지]

네이버 일본 자회사 라인 [라인 홈페이지]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은 2019회계연도에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468억8800만엔(약 5064억원)의 순손실을 냈다고 29일 발표했다.

전년 37억1800만엔 순손실보다 적자 규모가 훨씬 커진 것이다. 영업이익도 2018회계연도에 161억1000만엔을 기록했으나 지난해에는 389억9700만엔 적자로 돌아섰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 ‘라인 페이’ 등 전략 사업 개발이나 마케팅 비용 등 선행 투자가 실적에 큰 부담을 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라인은 “중요 사업인 스마트폰 등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시장은 국내외에서 급격하게 변하고 있기 때문에 불확실성이 존재한다”며 2020회계연도 실적 전망을 공표하지 않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