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우한 폐렴’ 3명 추가 감염…확진자 총 4명으로 늘어

추가 감염자, 첫 감염자 직장 동료

20200129000003_0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환자 3명이 추가로 발생해 총 4명으로 늘었다.

28일(현지시간) 바이에른주(州) 보건부와 현지언론 등에 따르면 전날 밤 독일에서 처음으로 확진 환자가 나온 이후 같은 지역에서 3명이 추가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확진된 환자들은 첫 환자의 감염과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첫 환자는 전날 밤 뮌헨 인근의 슈타른베르크에서 나왔다.

33세의 이 환자는 자동차 장비업체인 베바스토의 직원으로, 지난 19일 중국 상하이에서 출장 온 회사 동료인 중국 여성에 의해 감염됐다. 새로 감염된 3명도 베바스토 직원이다.

바이에른주 보건당국은 첫 번째 환자처럼 새로 발견된 환자들도 병원에 격리 치료 조치하기로 했다.

첫 번째 환자가 입원 중인 병원에서는 이날 오전 환자 상태에 대해 “열도 없고 호흡에도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첫 번째 확진자가 나온 뒤 확진자와 중국인 여성이 접촉한 직원 등 40명에 대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검사하기로 했다. 보건당국은 검사 대상자들에게 집에 머물러 달라고 요청했다.

중국인 여성은 출장 당시 감염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가 23일 귀국길 항공기에서 감염 증상이 나타났고, 중국에서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이 여성은 독일 방문 전 중국에서 우한에서 온 부모를 만났다.

베바스토 본사는 지난 27일 이런 사실을 전달받은 뒤 곧바로 보건당국에 보고했다.

보건당국은 감염자 수가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