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바른미래당 탈당 선언…“당 재건 꿈 접었다” 독자행보 개시

기자회견 “비통한 마음으로 떠난다”

바른미래 ‘창업 대주주’ 모두 탈당

“실용중도정당 있어야 기득권 혁파”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 의사를 밝히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이 29일 탈당을 선언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통한 마음으로 당을 떠난다”며 “전날 손학규 대표의 기자회견 발언을 보고 당 재건의 꿈을 접었다”고 밝혔다. 앞서 그는 지난 27일 손 대표를 만나 자신을 위원장으로 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제안했다. 손 대표는 전날 이를 거절했다. 이로써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과 함께 바른미래당 내 ‘창업 대주주’는 모두 당을 떠나게 됐다.

안 전 의원은 “기성 정당 틀과 기성정치 질서의 관성으로는 내일이 없다”며 “자기 편만 챙기는 진영 정치는 실용 정치로 바꿔야 한다”고 했다. 이어 “그래야 타협과 절충의 정치가 실현되고, 민생과 국가미래전략이 정치의 중심 의제가 될 수 있다”며 “‘앞으로 뭘 먹고 살 것인가’가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가 된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안 전 의원은 신당 창당 뜻을 밝혔다. 그는 “실용적 중도정당이 성공적으로 만들어지고, 합리적 개혁을 추구해 나간다면 수십년 한국사회 불공정과 기득권도 혁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정치인의 책임 윤리는 시대와 국민 요구에 정확히 답하고 행동하는 것이다. 제게 주어지고 제가 책임져야 할 일들을 감당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또 “영원히 사라진다 해도, 그 길이 옳다면 주저하지 않겠다”며 “증오와 분열을 넘어 화해와 통합 정치로 미래를 열고자 하는 제 초심은 갈수록 뚜렷해지고 있다. 삶이 고단한 분들에게 작은 희망이라도 드리고자 하는 초심에는 추호의 변함이 없다”고도 했다.

안 전 의원은 오는 31일 자신의 옛 싱크탱크 ‘미래’ 출신 인사들과 대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안 전 의원이 신당 창당을 위해 전초기지 꾸리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다만 안 전 의원 측의 인사는 “인사 차원일 뿐”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이원율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