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메이카에 규모 7.7 강진…한 때 자메이카·쿠바 등 쓰나미 경보 발령

 

쓰나미 이미지.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자메이카와 쿠바 사이 해상에서 28일(현지시간) 오후 2시10분 규모 7.7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번 지진으로 인해 자메이카와 쿠바 등 해안 지역에 1m 규모의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진앙은 자메이카 해안 도시 루세아에서 북서쪽으로 125㎞ 떨어진 해상이며, 진원의 깊이는 10㎞로 얕은 편이다. 쿠바 남동쪽 니케로에서는 140㎞ 떨어져 있다. USGS는 당초 지진 규모를 7.3으로 발표했다가 상향했다.

국제쓰나미정보센터는 지진으로 진앙 인근 자메이카와 쿠바는 물론 멕시코, 온두라스, 벨리즈에도 최고 1m 높이의 쓰나미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으나 1시간여 후 “쓰나미 위협이 대부분 사라졌다”고 밝혔다. 다만 30㎝ 미만의 파도가 일어날 가능성은 남아있다고 센터는 덧붙였다.

쓰나미 경보가 발령된 후 케이맨 제도는 해안과 저지대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리기도 했다.지진 피해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자메이카 일간 옵서버는 수도 킹스턴을 비롯한 전역에서 수 초간 진동이 감지됐다며, 일부 건물에서 사람들이 대피했다고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