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폐렴 확진자 6078명·사망 132명

확진자 수 사스 때보다 많아 

‘청정지역’ 티베트도 의심환자

29일(현지시간) 중국 후베이성의 우한시로 이어지는 도로 위에 장애물과 흙과 자갈 등이 쌓여 있다. 인근 주민들이 우한에서 오는 사람의유입을 막는다면서 설치한 것이다. 우한으로 이어지는 도로에는 이런 장애물들이 다수 설치되어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우한 폐렴’ 확진자 수가 6000명을 넘어서며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보다 많아졌다.

중국중앙방송(CCTV)은 중국 전역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이날 오후 6시 현재 6078명이며 사망자는 132명이라고 전했다.

이는 특별행정구인 홍콩(8명), 마카오(7명)와 중국이 자국의 일부로 간주하는 대만(8명)까지 합친 수치로 중국 본토 내 확진 환자만 따지면 6055명이다.

앞서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이날 0시 기준으로 본토의 ‘우한 폐렴’ 확진자는 5974명, 사망자는 132명으로 하루만에 확진자는 1459명, 사망자는 26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확진자의 경우는 사스 때보다 증가 속도가 빠르다. 사스 당시 중국 본토에서는 5327여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349명이 숨졌다.

이는 중국 정부의 총력 대응에도 쉽사리 잡히지 않고 있음을 보여준다.

특히 발병지인 우한(武漢)을 포함한 후베이(湖北)성에만 하루 만에 확진자가 840명, 사망자는 25명이 늘었다. 이 지역의 누적 확진자만 3554명, 사망자는 125명에 달해 후베이 전체가 여전히 초비상 상황이다.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우한의 사망자만 105명이다.

29일 0시 기준 중국 내 우한 폐렴 확진자 가운데 1239명은 중증이며 103명은 완치 후 퇴원했다. 의심 환자는 9239명에 달한다.

우한 폐렴의 청정 지역으로 여겨졌던 시짱(西藏·티베트)에서도 의심 환자 1명이 나왔다. 이 의심 환자가 확진자로 판명될 경우 중국은 31개 성 모두가 우한 폐렴 감염 지역이 되는 셈이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수는 6만5000명이 넘고 이 가운데 약 6만명이 의료 관찰을 받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