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적 2국가 해법” 트럼프 대통령, 중동평화구상 발표…사실상 ‘이스라엘 편들기’

예루살렘 완전한 이스라엘 수도·요르단강 서안 주권 인정

유대인 정착촌 건설 일시 중단

동예루살렘 포함 지역 팔레스타인 독립국 건설

팔레스타인 즉각 반발…사실상 네타냐후 지원책 비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중동평화구상 발표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연설 후 박수를 치고 있다.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중동평화구상을 공개했다. 요르단강 서안의 이스라엘 정착촌에 대한 이스라엘 주권을 인정하는 대신 새로운 정착촌 건설 기간을 4년간 동결하고, 팔레스타인은 동예루살렘을 포함한 지역에 국가를 건설한다는 내용이 골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중동평화구상과 관련,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각각 독립국으로 공존하는 ‘2국가 해법’의 현실적 방안이라 자신했지만 사실상 친(親) 이스라엘적 구상이라는 것이 외신과 전문가들의 평가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내놓은 구상은 표면적으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양 측의 주장을 모두 일부 수용한 형태를 띄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동평화구상은) 현실적인 2국가 해법을 제안하고 있다”며 “이전의 미 행정부가 제시한 것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양측 모두에 유익한 ‘윈-윈’”이라고 말했다.

먼저 구상은 ‘정착촌 안정’을 추구하는 이스라엘에는 요르단강 서안 지역의 주권을 인정함과 동시에 예루살렘이 이스라엘의 수도임을 재확인하고 있다.

‘완전한 국가 건설’을 목표하는 팔레스타인에 대한 다소 ‘유화적’인 제스쳐도 목격된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팔레스타인에 대해 미국의 자금 지원을 차단하고 워싱턴에 위치한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대표사무소를 폐쇄하는 등 압박정책으로 일관해왔다.

반면 이번 구상은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와 협상을 진행하는 동안 향후 4년간 요르단강 서안에 새로운 정착촌을 건설하지 않을 것을 제시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분쟁의 핵심 쟁점인 요르단강 서안 지구 유대인 정착촌 건설 문제에서 이스라엘이 반발 물러서게 한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중동평화구상과 관련 미래의 팔레스타인 영토를 다음과 같이(색칠된 부분) 제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구상을 통해 팔레스타인 영토가 두 배로 늘어난다고 밝혔지만, 팔레스타인은 요르단강 서안의 약 30%를 포기할 것을 요구하는 구상이라며 반발했다. [중동평화구상,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갈무리]

또 구상에는 팔레스타인들이 동예루살렘을 포함한 지역에 독립국가를 설립토록 하고, 국가 설립 및 대사관 설립을 위해 5000억달러의 국제 금융을 제공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평화구상에 따른 미래 팔레스타인의 영토가 표시된 지도를 게재, “이번 계획은 팔레스타인의 영토를 두배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중동평화구상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분쟁 해결로 이어질 지는 미지수다. 표면적으로는 ‘윈-윈’의 형태를 취하고 있지만, 사실상 이번 구상은 이스라엘을 지지하는 성격이 짙다는 평가다. 팔레스타인도 즉각 반발하고 있다.

실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벌써부터 중동평화구상으로 이스라엘이 요르단강 서안 정착촌에 이스라엘 법을 적용, 정착촌 합병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하고 나섰다. 팔레스타인은 이번 구상이 실현되면 요르단강 서안 지구의 영도 약 30%를 잃게 된다고 반발하고 있다.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완전한 수도’로 인정한 것 역시 팔레스타인의 분노를 사고 있다. 팔레스타인은 유대교 뿐만이 아니라 이슬람교의 성지인 동예루살렘을 이스라엘에 결코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으로,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은 “예루살렘은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이번 평화구상을 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주요 외신들도 이번 구상을 평화를 위한 조치가 아닌 정치적 움직임으로 해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평화구상을 통해 사실상 비리 혐의에 휩싸인 네타냐후 총리의 다가오는 세 번째 선거를 지원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CNN은 “이번 구상은 정치적인 관점으로 봐야 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그의 우방인 네타냐후 총리를 지지하기 위한 시도로 보인다“고 밝혔고, 뉴욕타임스(NYT)는 “형사 기소 하에 있는 한 (이스라엘) 총리와 탄핵 심판의 한 중간에 있는 대통령이 만들어낸 정치적 문서”라고 표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