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인훔치기’ 휴스턴, 더스티 베이커 감독 선임…”새로 시작”

더스티 베이커 감독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MLB.COM]

더스티 베이커 감독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MLB.COM]

백전노장 더스틴 베이커(70) 감독이 휴스턴 애스트로스 새 사령탑에 올랐다.

MLB.com은 29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휴스턴이 베이커 감독과 2년 계약을 맺었다. 계약기간은 2년이며 세부적인 조건에 대한 조율만 남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2017년 워싱턴 내셔널스 사령탑을 끝으로 현장을 떠났던 베이커 감독은 3년 만에 다시 메이저리그 감독에 복귀할 전망이다.

앞서 휴스턴은 기존 A.J. 힌치 감독이 지난 2017년 월드시리즈 우승 당시 조직적으로 사인훔치기에 나선 정황이 나와 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 1년 자격 정지를 받자 즉각 해임했다.

갑작스럽게 사령탑 공백에 빠진 휴스턴은 경험이 풍부한 몇몇 감독 후보에 대해 면접을 진행했고 그중 베이커 감독을 최종 사령탑으로 낙점됐다.

지난 1993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사령탑에 올라 2002년까지 장수 감독으로 활동한 베이커 감독은 이후 시카고 컵스(2003-06), 신시내티(2008-13), 워싱턴(2016-17)까지 꾸준히 메이저리그 감독으로 활동했다.

사령탑으로서 역대 1863승1636패를 기록했다. 올해의 감독상을 세 차례나 수상했지만 아직 월드시리즈 우승 경험은 없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