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0’, 사이판 마리아나 당국, 중국발 입국금지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사이판, 티니안, 로타 등의 주요 섬으로 구성된 마리아나 제도 관광청은 30일 우한 폐렴 ‘제로(0)’ 청정지역으로의 면모를 유지하기 위해, 중국 출발 여객기 입국 금지 조치를 단행했다. 이는 지난 29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사이판 마나가하섬

북마리아나 제도의 주지사 랄프 DLG. 토레스(Ralph DLG. Torres)는 중국 후베이 성 우한시에서 발생한 우한 폐렴의 위협에 대응하는, 이같은 내용의 행정 명령을 29일자로 단행했다.

이에 따라 북마리아나 제도 연방은 중국에서 출발한 모든 여객기의 입국 금지를 시행한다.

마리아나 당국은 응급조치를 위해 사이판, 티니안, 로타 섬으로 입국하는 모든 항공사-미국 교통부-미국 연방 항공국-미국 국토안보부와 협력 중이다.

아울러 미국 항만청과 북마리아나 제도 연방의 세관이 협력해 모든 항구와 공항에서 연방 의료법인에 의해 보다 강화된 검역 조치와 통제를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리아나 관광청은 2020년 1월 29일 현재 북마리아나 제도 연방 전역에서는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및 의심자가 단 한 명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토레스 주지사는 “언제나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있는 공공의 건강을 위해 이와 같은 신속한 입장을 밝힌다”며 “북마리아나 제도 거주자와 여행자 모두의 안전과 보안을 무엇보다 우선시한 대응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마리아나 제도 행정부는 세계보건기구(WHO)를 통해 우한 폐렴의 진행 상황을 지속적으로 주시하는 중이며, 미국 보건복지부 질병 통제 센터와의 협력을 통해 바이러스 격리 예방 조치를 감독 받고 있다.

토레스 주지사는 “이와 같이 엄격한 대응 정책을 시행 중인 마리아나 제도의 일상은 여전히 아름다우며, 따스한 환대로 여행자를 반기고 있음을 기억해달라”라고 덧붙였다.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티웨이항공은 인천-사이판 직항편을, 제주항공은 부산-사이판 직항편을 운항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