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북한 핵실험장 가동징후 없어…이례적 순찰 흔적”

 

38노스가 공개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일대 위성사진.[사진=38노스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사람과 차량 흔적이 새로 포착됐으나 운영 재개의 징후는 없고 순찰 활동의 일환으로 보인다고 미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29일(현지시간) 전했다. 앞서 전날에는 이 일대에서 지진이 발생해 북한의 핵실험 논란이 일었으나, 자연지진으로 분석됐다.

38노스는 최근 촬영된 상업위성사진에서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을 덮은 눈 위로 발자국과 차량 흔적을 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인적 및 차량 흔적은 갱도와 지원시설에서 포착됐으며 지휘소로 통하는 길의 눈은 치워진 상태였다.38노스는 “북한이 다시 (핵실험장을) 운영하려 한다는 걸 시사하는 굴착이나 건설 등의 재개 징후는 없다”면서 “대신 보안 순찰과 관련된 것일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38노스는 2006년 첫 핵실험이 이뤄진 후 사실상 버려진 상태였던 동쪽 갱도로 이어지는 길에도 발자국이 보였다면서 인근에서 이런 활동의 흔적이 발견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왜 이 지역에 인적이 나타난 것인지 불분명하나 이 역시 일상적 보안 순찰의 일환일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풍계리 핵실험장은 북한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직전인 2018년 5월 폐기한 곳이다.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중단을 미국에 약속했던 북한은 북미협상에서 성과가 나지 않자 새해 들어 약속에 얽매일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다만 북한이 이미 6차례의 핵실험을 한 만큼 대미압박 카드로 풍계리 핵실험장을 택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38노스는 또 상업위성사진에 근거, 동창리 미사일발사장으로 불리는 서해위성발사장에서도 로켓 발사나 엔진 시험을 준비하는 신호가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9일에는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에서 지진이 발생해 핵실험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핵실험을 하게 되면 기상청에서 지진으로 먼저 감지하기 때문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29일 오전 9시 33분 47초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북서쪽 41km 지역에서 규모 2.5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41.29도, 동경 129.11도이다.

이와 관련, 기상청은 해당 지진이 북한의 6차 핵실험이 유발한 자연 지진이라고 분석했다. 지진이 일어난 곳은 북한이 핵실험을 했던 지역에서 남동쪽으로 약 3km 떨어져 있다.

실제로 북한이 2017년 9월 함북 길주 풍계리에서 6차 핵실험을 한 이후 인근 지역에서 크고 작은 자연 지진이 이어졌다.

기상청 관계자는 “6차 핵실험이 있기 전 해당 지역은 자연 지진이 없었을 정도로 지질이 단단했던 지형”이라며 “핵실험으로 인한 에너지가 이후 해당 지역의 지질에 영향을 주면서 자연 지진이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질 조사가 필요하지만 현재로선 언제까지 6차 핵실험으로 유발된 지진이 이어질지 판단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