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신종코로나 확진자 4명추가 총 11명, ’3차감염’자 발생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4명 추가 발생했다. 국내 확진환자는 11명으로 늘었다. 3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번 환자는 중국 우한을 방문하고 23일 인천공항으로 귀국한 62세 여성이다. 이날 확진 판정이 났다. 9번, 10번, 11번 환자에 대한 정보는 확인 중이다. 7·8번 확진환자는 23일 오후 같은 비행기(오전 10시20분 청도항공 QW9901편)으로 입국했다고 밝혔다. 한편 ’2차 감염자’를 통한 ’3차 감염’ 발생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주변 교민들이 전세기를 타고 귀국한 31일 교민 중 유증상자 4명이 중앙대병원 격리 시설로 이송, 관계자가 이동하고 있다.[연합=헤럴드경제]

’3차 감염’ 은 최초 2차 감염 사례인 6번 환자의 가족 2명에서 검사 양성이 확인돼 구체적인 조사가 진행 중이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6번 환자의 가족은 중국 여행력이 없기 때문에 6번환자의 접촉자로 인한 감염으로 3차 감염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