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뉴캐슬 떠난다…”더 잘하지 못한 것 아쉬워”

20200201000013_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과 결별이 예고됐던 기성용(31)이 결국 팀을 떠났다.

뉴캐슬은 31일(현지시간) 상호 합의에 따라 기성용과 결별했다고 발표했다. EPL 스완지시티에서 뛰다 2018년 6월 뉴캐슬 유니폼을 입은 지 약 1년 반 만이다.

지난 2018-2019시즌 리그 18경기에 출전했던 그는 이번 시즌 들어 스티브 브루스 감독 체제에서 입지가 더 좁아지며 리그 3경기 출전에 그쳤다. 선발 출전은 한 번뿐이었다.

결국 구단이 지난달 기성용에게 올겨울 이적을 허락하며 이별을 앞두고 있었다.

뉴캐슬 소속으로 총 23경기에 나선 기성용은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뉴캐슬처럼 좋은 클럽에서 뛴 건 큰 영광이자 기쁨이었다”며 “팬들의 응원에 감사하다. 팬들과의 시간을 잊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더 잘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 때때로 축구에서는 제가 극복할 수 없는 것들이 있더라”고 말했다.

뉴캐슬은 “경기장 안팎에서 기성용이 보여준 노고에 감사하다. 미래에 행운이 있기를 빈다”고 인사했다.

뉴캐슬과의 계약이 해지됨에 따라 기성용은 새 팀을 물색해야 한다. ‘친정팀’인 스코틀랜드 셀틱 복귀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으나 높은 급여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