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신종코로나 확산에 중국 본토 전 매장 임시 폐쇄

 

[연합=헤럴드경제]

애플이 오는 9일까지 중국 본토의 모든 공식 매장을 임시 폐쇄한다.

애플은 1일  성명을 내고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을 가장 직접적으로 받은 사람들과 바이러스 연구 및 억제를 위해 밤낮으로 일하는 사람들과 마음을 함께 한다”며 중국 내 매장뿐만 아니라 사무실과 고객센터의 문을 닫는다고 밝혔다.

애플은 중국어 홈페이지에도 글을 올려“최근 공중 보건과 예방에 관한 우려 때문에 우리의 모든 매장을 2월9일 밤 12시까지 임시 폐쇄한다”고 공지했다. 다만 온라인 매장은 계속 영업을 한다고 애플은 덧붙였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앞서 애플은 직원들의 중국 출장을 ‘경영 활동에 매우 중요한 상황’으로 제한하고, 매장 청소와 직원들의 체온 점검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